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제24차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제24차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개최된 '제24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아세안 9개국과 중국, 일본의 정상들과 함께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대한 대응 및 그간 협력의 성과, 향후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와 함께 역내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4시부터 약 1시간 20분 동안 화상으로 개최된 제24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했다"면서 이와 같이 주요 내용을 전하면서 한 자리에 모인 한·중·일 정상들의 발언을 소개했다. 

박 대변인은 우선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의 7대 핵심 분야 협력을 '아세안 포괄적 경제 회복 프레임워크(ACRF)'와 유기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 중이며, 기후변화, 디지털, 보건 분야 중심으로 ODA(공적개발원조)를 확대해 아세안의 디지털 경제 전환과 기후위기 대응에 함께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 문 대통령 "아세안에 코로나 대응 기금 500만 달러 추가 기여" http://omn.kr/1vr1o)

이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발언에 대해 "기시다 총리는 역내 식량안보 증진을 위한 지속 기여 의지를 표명하고, 자유로운 경제질서 유지를 위한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의 조기 발효 필요성과 금융안전망 구축을 위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 활용 등을 언급했다"면서 "한편, 인도-태평양에 관한 아세안의 관점(AOIP)과 일본의 인태 구상 간 연계 증진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또 리커창 중국 총리의 경우 "아세안+3의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공중보건 거버넌스를 강화하는 한편, 사이버안보 거버넌스 교류 증가 금융협력 활성화를 강조하고, 에너지안보와 식량안보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면서 "또한 RCEP의 조속한 발효를 위한 노력을 배가할 것이며,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의 중요성도 강조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제24차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제24차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아세안 9개국 정상들은 한·중·일 3국이 코로나19 극복 및 회복 과정에서 의료물품 및 장비, 백신 등을 지원해 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으며,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비롯한 역내 협력 구상과 '인도-태평양에 관한 아세안의 관점' 및 '아세안 포괄적 경제회복 프레임워크(ACRF)' 등 아세안 메커니즘 간 협력 확대에 대한 기대를 피력했다고 박 대변인이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의제 발언에서 "RCEP과 한-아세안 FTA 등을 토대로 역내 공급망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함께 이루어 나가기를 기대한다"면서 "한국은 연내 RCEP 비준을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어 글로벌 공급망 복원과 교역·투자 촉진을 위한 필수인력 이동의 제도적 보장을 위해, 접종증명 상호 인정과 기업인 신속통로를 비롯한 역내 인적 교류 활성화 방안 등 전향적인 조치를 기대한다고 각국 정상들에게 당부했다. 

박 대변인은 "또한 문 대통령은 디지털 역량의 상생 발전을 위해 한국은 스마트 시티, 디지털 정부, 디지털 재난관리, 온라인 교육, 디지털 콘텐츠를 비롯한 다양한 디지털 분야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기후위기 대응 노력으로 지속가능한 동아시아를 만들기 위해 한국의 그린 뉴딜 경험을 적극 공유하겠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아세안이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으며, 그 힘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에 대한 희망을 키워갈 수 있었다"고 했으며, "아울러 화해와 협력의 시작인 '종전선언'을 비롯해 평화의 한반도, 함께 번영하는 동아시아를 향한 길에 변함없는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제24차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제24차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한편, 아세안+3 정상들은 이날 회의를 통해 '청소년과 어린이의 정신건강 협력에 관한 정상성명'을 채택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가 개인의 삶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적극 대응할 필요성에 공감했으며, 미래세대들의 정신건강 문제 해결 및 예방을 위해 역내 공조체계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는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의장국)을 비롯해 훈센 캄보디아 총리,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판캄 라오스 총리, 쁘라윳 태국 총리, 이스마일 말레이시아 총리, 팜밍찡 베트남 총리 등 아세안 회원국 정상이 참가했다. 여기에 한·중·일 정상인 문재인 대통령, 리커창 중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국제기구에서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이 함께 자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