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매장에서 쇼핑하는 여성
▲ 쇼핑 매장에서 쇼핑하는 여성
ⓒ Photo by Arturo Rey on Un

관련사진보기


가끔 인터뷰를 하면 이런 질문을 받는다. 행복한 옷 입기 사칙연산(나누기, 빼기, 곱하기, 더하기)의 기술 중에 뭐가 제일 중요하냐고. 빼기(비우기)가 가장 중요하다고 이야기할 것 같은데 더하기(채우기)가 가장 중요하다고 이야기하면 다들 놀란다. 심플 라이프를 강조하고 미니멀리스트를 동경하는 세상에서 채우기가 더 중요하다니! 이제부터 그 이유를 들려주고자 한다. 채우기, 즉 쇼핑이 중요한 이유를.

40대 그녀는 유치원생 아이가 있는 엄마다. 전문직 종사자였던 그녀는 가을 아이템(옷, 신발, 가방)만 다 합해서 90가지 정도 된다. 어차피 외출할 곳도 없고 코로나 때문에 있던 모임들도 다 축소되었다. 오래된 옷과 최근에 산 옷이 뒤섞여 옷의 개수는 많아 보이지만 정작 입는 옷은 20가지를 넘지 않는다. 갖고 있는 옷을 봤더니 그녀의 이미지보다는 중성적인 느낌의 옷이 많았고 또 어두운 색의 옷이 많았다. 그러다 보니 아무리 많은 옷을 가지고 있어도 옷에서 느낄 수 있는 충분감이 부족했던 것이다.

갖고 있는 옷에서 충분함을 느끼지 못한다면 새로운 옷을 채우는 것이 맞다. 다만, 너무 많은 옷을 사기보다는 최소한 필요한 아이템을 채우는 것으로 갖고 있는 옷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 필요한 아이템으로 그녀의 이미지(지적이면서 우아한, 세련된)와 어울리면서 라이프 스타일(편하면서 깔끔하게 입기 좋은)에 맞는 A라인 스커트와 조금은 화사한 색상의 상의, 그리고 세련된 디자인의 캐주얼 로퍼를 결정했다. 3가지 아이템을 구매하고 갖고 있는 아이템과의 코디를 조언했다. 화사한 상의는 갖고 있는 무채색의 바지와, A라인 스커트는 갖고 있는 티셔츠랑 블라우스랑, 로퍼는 모든 바지와 스커트에 입기를 추천했다.

그녀에게 어떤 변화가 생겼을까? 현재 입는 옷에 대한 만족감이 올라가니 부족하다는 감정이 줄어들고 아예 손도 대지 않는 옷이 좀 더 명확해졌다. 전에는 그런 옷을 비우는 게 아깝다고 느꼈는데 새로 산 옷과 비교해보니 나에게 어울리지 않는, 라이프 스타일에 맞지 않는, 가지고 있어도 입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 명확해졌다.

나에게 더 어울리는, 자신감을 주는, 삶에 맞는 아이템을 입으니 비워도 아쉽지 않을 것 같은 아이템이 더 선명해진 것이다. 그렇게 그녀는 30벌의 옷을 비웠다. 아직도 비워야 할 게 많다고 이야기하지만 너무 급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우리가 비우려는 목적은 텅텅 빈 옷장을 보려는 것이 아니라 선택과 집중을 통해 더 행복하게 입으려는데 있다. 다양한 옷장 정리법을 시도해봤음에도 비우기가 쉽지 않다면 잘 채워 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옷글옷글(옷입기 & 글쓰기) 자영업자 / 노답 옷장, 오답 쇼핑, 답답 코디 - 옷문제 솔루션 코치 / 행복한 옷입기 연구소 대표 / 책 <스타일, 인문학을 입다>, <주말엔 옷장 정리>, <문제는 옷습관>, <매일 하나씩 쓰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나에게 제일 솔직한 사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