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타대 아시아캠퍼스는 연구중심 대학인 미국 유타대의 확장형 캠퍼스다. 지난 2014년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에 유타대 캠퍼스를 개교해 운영하고 있다.
 유타대 아시아캠퍼스는 연구중심 대학인 미국 유타대의 확장형 캠퍼스다. 지난 2014년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에 유타대 캠퍼스를 개교해 운영하고 있다.
ⓒ 인천경제청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등 도시재난에 맞선 공동체 연구에 매진했던 국내·외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은 제5회 유네스코(UNESCO) 학습도시 국제회의를 미국 유타대학교 아시아캠퍼스가 주최하고 유네스코와 인천 연수구가 공동 주관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특별 강연회는 오는 29일 오전 10시30분부터 2시간 동안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진행된다.

'평생학습 시스템을 통한 지역 공동체 탄력성 강화'를 주제로 한 이번 강연회에서는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은 물론 각종 도시재난에 대응하기 위한 지역사회의 참여와 노력에 대해서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데이비드 아초아레나 유네스코 국제평생교육기구 소장의 환영 인사로 시작하는 이번 강연회는 김환용 한양대 교수와 라집 쇼 일본 게이오대 교수, 디비아 찬드라시카르, 이비스 가르시아 미국 유타대 교수 등 4명의 전문가가 참여한다. 이후 레아줄 아싼, 알베르토 곤잘레스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도시계획학 교수가 진행하는 패널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2시간 동안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강연회 참석을 위한 사전 등록은 인천 연수구청 학습도시 홈페이지를 통해 하면 된다.

한편, 유타대 아시아캠퍼스는 세계시민 평생학습박람회에 참여해 송도 컨벤시아 전시홀에서 전용부스를 운영한다. 학생들은 경계 없는 도시계획이라는 주제로 방문자들에게 인천 송도와 유타대를 소개한다. 

170년 역사를 지닌 유타대는 글로벌 대학평가 기관인 QS가 선정한 세계 100위권 대학이다. 아시아캠퍼스는 연구중심 대학인 미국 유타대의 확장형 캠퍼스다. 지난 2014년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에 유타대 캠퍼스를 개교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 유타대 아시아캠퍼스에서는 전기공학, 컴퓨터공학, 심리학, 커뮤니케이션, 영상영화학, 도시계획학, 건설환경공학 등 7개의 학부 전공과 게임학, 전략적 커뮤니케이션학, 다큐멘터리학, 리더쉽학, 심리학, 도시계획학 등 6개의 부전공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공중보건학과, 생명의료정보학 등 2개 전공의 석사 과정을 운영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