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박종훈 경남교육감, 이문수 경남경찰청장, 김현태 경남자치경찰위원장이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홍보' 활동을 벌였다.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일원에서 경남도, 교육청, 경찰청은 경남녹색어머니회연합회, 모범운전자경남지부와 합동으로 교통안전 홍보 활동을 실시했다.

도로교통법이 개정되어 10월 2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정차 전면 금지'가 시행되고 있다.

경남도는 "그동안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별도로 주·정차 금지 장소로 지정되어 있지 않으면 합법적으로 주·정차가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별도 표시가 없어도 모든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주·정차를 할 수 없게 된다"고 했다.

지난 5년간(2015~2019년) 경남지역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는 총 115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31건, 2016년 19건, 2017년 20건, 2018년 15건, 2019년 30건이었다.

경남도는 "법 개정을 통해 어린이보호구역 내에 주·정차 중인 차량으로 운전자의 시야가 가려져 발생할 수 있는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했다.

하병필 권한대행은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전면금지로 일부 주민들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어린이들의 안전한 통학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제도가 빨리 정착될 수 있도록 유관 기관과 협력해 주민 홍보를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26일 아침 창원 남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진행된 교통안전 홍보 활동.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