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고발장에 담긴 유튜브 채널을 모니터링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라며 "윤석열 가족 의혹을 제기한 채널도 그 대상에 포함됐다고 하니 이건 단순 모니터링이 아니라 사정기관에 의한 불법사찰"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검이 직권 남용을 해 고발 사주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진술이 속속 나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검이 불법사찰 정보를 국민의힘과 공유하고 이를 선거개입에 악용했다면 양쪽 모두 범죄 모의와 정치공작의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윤석열과 국민의힘은 대검에서 유튜브를 왜 모니터링 했는지, 수집한 정보 어떻게 이용했는지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어 "'몰랐다, 문제 없다'는 뻔뻔한 핑계로 넘어가기에는 사안이 크고 무겁다"면서 "선거개입이자 선거공작"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어제 공수처가 고발 사주 핵심 인물인 손준성(검사)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라며 "수사당국은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진상규명에 속도를 내주길 바란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저희도 민주 정부 아래 기생하면서 독버섯처럼 자란 윤석열 대검의 남은 싹을 모두 잘라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