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대책 관련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대책 관련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6일 최근 유가 급등에 대응해 유류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물가대책 관련 당정협의'를 열어 유류세 인하 방안을 포함한 물가 안정 대책을 논의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최근 휘발유 가격이 7년 만에 가장 높은 1천700원 중반대를 기록해 당 측에서 유류세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줘 오늘 유류세·LNG 할당관세를 일정 기간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해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공공요금은 연말까지 동결하는 걸 원칙으로 하고 농·축·수산물은 수급관리와 할인행사 통해 안정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는 모습"이라며 "우리의 경우 선진국보다 낮은 수준이긴 하나 민생과 직결하는 생활 안정이란 면에서 한시도 소홀히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대책 관련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대책 관련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유류세를 유의미하게 조정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체감까지 최대한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하고 소비자가 바로 체감할 수 있게 세부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제적 요인은 단기간 내 해결이 안 되고 장기적 물가 관리 방안이 필요하다"며 "해외 공급망 다각화나 가격 결정 투명성 제고 등 구조적 개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