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아프리카 수단에서 2019년 쿠데타로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의 30년 독재를 끝냈던 군부가 2년 만에 또다시 쿠데타를 일으켰다.

수단 군부는 25일(현지시각) 쿠데타를 일으켜 압달라 함독 총리를 포함한 과도정부 각료들, 주권위원회에 참여한 민간인 위원들을 체포하고 가택 연금했다고 AP, BBC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또한 인터넷과 전기를 끊고 국영 방송사를 장악했으며 수도 하르툼으로 향하는 다리를 차단하고 하르툼 국제공항도 폐쇄했다. 

군부 지도자 "정파간 갈등 때문에 군부가 개입" 
 
쿠데타를 일으킨 수단 군부 지도자 압델 파타 부르한의 국영 방송 연설 갈무리.
 쿠데타를 일으킨 수단 군부 지도자 압델 파타 부르한의 국영 방송 연설 갈무리.
ⓒ 수단 TV

관련사진보기

 
쿠데타를 주도한 군부 지도자 압델 파타 부르한은 국영 방송을 통한 연설에서 함독 총리가 이끄는 과도정부와 주권위원회를 해산한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2023년 7월 총선을 치러 민간에 정권을 완전히 이양하고, 그때까지 수단을 통치할 유능한 정부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브루한 장군은 "각 정파 간의 갈등과 폭력 선동 때문에 군부가 정치에 개입하게 됐다"라며 정치권에 쿠데타의 책임을 떠넘겼다.

수단은 2019년 4월 시민들의 유혈 시위와 군부의 쿠데타로 30년간 장기 집권하던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몰아내고, 군부와 민간이 공동으로 참여한 주권위원회를 구성했으나 정국 혼란이 계속됐다.

수단 정보부는 군부가 쿠데타를 지지하라고 함독 총리를 압박했으나, 이를 거부하자 총리 관저를 급습해 연금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함독 총리는 대국민 성명에서 쿠데타에 계속 저항할 것을 촉구했다.

하르툼, 옴두르만 등 주요 도시에서는 시민 수천 명이 모여 타이어를 불태우며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군부는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강경 진압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실탄을 발포했다. 수단 의사위원회는 페이스북을 통해 군부의 총격과 폭력으로 최소 3명이 숨지고 80여 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한 시민은 AP통신에 "우리는 민간 정부가 복귀할 때까지 거리를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수단의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칠 각오가 돼 있다"라고 말했다.
 
수단 시위대가 2021년 10월 25일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열린 시위에서 '국민 선택 전복 반대' 등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수단 시위대가 2021년 10월 25일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열린 시위에서 "국민 선택 전복 반대" 등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 연합뉴스=EPA

관련사진보기

 
미국 "군부 행위에 반대... 원조 끊을 수도"

국제사회는 즉각 우려를 표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수단 군부가 구금된 함독 총리와 각료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하며 "유엔은 수단 국민과 계속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백악관의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미국은 군부의 행위에 반대하며, 함독 총리 등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한다"라며 "이러한 행위는 수단 국민의 평화, 자유, 정의에 대한 열망에 완전히 반하는 것(stark opposition)"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미국은 수단에 대한 원조 중단을 경고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이자 조 바이든 대통령의 측근인 크리스 쿤스 의원은 "함독 총리와 과도정부의 권위가 복구되지 않으면 수단에 대한 원조를 중단할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수단이 속한 아프리카연합을 비롯해 유럽연합, 아랍연맹 등도 일제히 성명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한 깊은 유감과 우려를 나타냈다.

수단은 1956년 영국과 이집트로부터 독립했지만 독재와 쿠데타를 반복해 겪어왔다. 2년 전 알-바시르 전 대통령의 독재를 끝내고 민주화에 성공하는 듯했으나, 이번 쿠데타로 다시 불안이 확산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