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계속되는 늦더위와 기습적인 한파로 가을을 잃어버린 것 같아 무척 안타까웠는데 다행히 늦게나마 가을이 제자리를 찾았다.

가을볕은 기분 좋게 따사롭고 바람은 삽상하다. 하동의 가을 속으로 떠났다. 2년 만이다. 백신 접종을 마쳤다는 것도 이유가 됐을지 모른다. 

하동에 들어서서 제일 먼저 스카이워크를 찾았다.

악양면 성제봉(형제봉, 1115m) 남쪽 언덕에 자리한 카페 겸 전망대이다.

발밑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스카이워크를 지나 실내 카페로 드는 구조다.

스카이워크에 서면 발밑으로 섬진강과 동정호수가 곧장 내려다보인다. 소설 <토지>의 배경이 된 평사리 들판도 눈 앞에 펼쳐진다.
 
요즘 하동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인 스카이워크. 전망대에 서면 드넓은 평사리 들판과 섬진강이 고스란히 내려다 보인다.
 요즘 하동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인 스카이워크. 전망대에 서면 드넓은 평사리 들판과 섬진강이 고스란히 내려다 보인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스카이워크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평사리들판과 동정호. 들판에 새겨놓은 '2022  하동 세계 차엑스포'라는 문구와 부부송이 보인다.
 스카이워크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평사리들판과 동정호. 들판에 새겨놓은 "2022 하동 세계 차엑스포"라는 문구와 부부송이 보인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바로 곁에 있는 작은 절집, 한산사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별반 다르지 않다. 입장료 3000원은 차치하고라도 이런 곳에 뜬금없는 인공조형물이 꼭 있어야 했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다시 큰길로 나서 매암다원에 갔다. 초록빛 차밭을 거니노라니 시나브로 마음이 평안해진다. 우전홍차를 한잔 마셨다. 하동에서 작설차라고 불리는 홍차는 녹차를 발효 시켜 만든다고 한다. 녹차를 즐기지 않는 내 입에도 홍차는 아주 좋다. 
 
차박물관이 있는 매암다원에 들렀다. 녹차보다는 녹차를 발효시켜 만든 작설차(홍차)를 좋아하기에 홍차를 사러 가끔 들렀었다. 하지만 이제는 카페처럼 한잔씩 팔다보니 더는 차잎을 팔지 못한다고 한다. 아쉬운 일이다.
 차박물관이 있는 매암다원에 들렀다. 녹차보다는 녹차를 발효시켜 만든 작설차(홍차)를 좋아하기에 홍차를 사러 가끔 들렀었다. 하지만 이제는 카페처럼 한잔씩 팔다보니 더는 차잎을 팔지 못한다고 한다. 아쉬운 일이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다원에서 조금만 되짚어 나오면 동정호에 닿는다. 동정호는 두꺼비 서식지로 넓은 생태습지가 있다.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축제 대신 허수아비 전시회를 열었나 보다. 전시회가 끝난 지 꽤 지났음에도 호수 주변으로 허수아비가 아직 남아있었다.

만든 사람의 정성과 수고로움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작품들을 일일이 구경하며 호수를 한 바퀴 돌았다. 하동 여행의 마지막 여정은 송림이다. 섬진강을 곁에 두고 솔향이 풍기는 길을 걷는 시간은 행복하다. 강변 모래톱을 거닐며 여유로움을 즐기는 사람들이 보인다. 저들도 나와 같은 마음일 것이다.

아름다운 가을이 내 가슴에 내려앉았다.       
          
마지막으로 들린 하동 송림. 섬진강을 곁에 두고 솔향을 맡으며 한참을 걸었다.
 마지막으로 들린 하동 송림. 섬진강을 곁에 두고 솔향을 맡으며 한참을 걸었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품넓은 섬진강이 거기에 있었다.
 품넓은 섬진강이 거기에 있었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여행은 마치 숨을 쉬는 것처럼 나를 살아있게 한다. 그리고 아름다운 풍광과 객창감을 글로 풀어낼 때 나는 행복하다. 꽃잎에 매달린 이슬 한 방울, 삽상한 가을바람 한 자락, 허리를 굽혀야 보이는 한 송이 들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살아갈 수 있기를 날마다 꿈꾼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