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는 25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를 개최하고, 회장단 구성 등 운영체계를 확립해 지방정부 주도의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협의체로써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25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를 개최하고, 회장단 구성 등 운영체계를 확립해 지방정부 주도의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협의체로써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이하 협의회)가 25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1차 총회를 열고 최대호 안양시장을 회장으로 선출했다. 부회장으로는 이재준 고양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정동균 양평군수가 선출됐다.

이날 회장단 구성 등 운영체계를 확립한 협의회는 지방정부 주도의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협의체로써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지난 5월 21일 공식 출범한 협의회에는 경기도와 도내 31개 시군은 물론, 전국적으로 서울, 부산, 인천, 울산, 경남, 충남, 전북, 대전, 강원, 충북지역 29개 시군구를 포함해 총 61개 지방정부가 참여하고 있다. 앞서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4.27 판문점 선언 이후 2018년부터 지방정부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의 효율적 추진과 공동 대응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협의회 구성을 추진했다.

이날 첫 총회에서는 회장단 구성 외에 협의회 주요 사업의 재원이 될 분담금 안건도 의결했다. 분담금은 지방정부 규모·인구 기준으로 차등 부담하기로 결정됐다.

협의회는 향후 회장 지방정부인 안양시를 중심으로 사무국을 운영, 실무적 역량을 강화해 지방정부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 및 공동사업 발굴, 남북교류협력을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 관련 법령 개선 및 제도적 기반 구축 등에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전국 지방정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참여 제안을 통해 협의회 구성원 확대를 추진, 지방정부가 추진하는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저변이 더욱 넓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를 개최하고, 회장단 구성 등 운영체계를 확립해 지방정부 주도의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협의체로써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를 개최하고, 회장단 구성 등 운영체계를 확립해 지방정부 주도의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협의체로써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이날 환영사를 통해 "지방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량을 충분히 갖췄고, 남북관계가 난관에 봉착했을 때 소규모 협력사업으로 돌파구를 열어왔다"며 "회장단을 중심으로 정보와 노하우를 나누고 중앙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해 평화의 길을 함께 걸어가자"고 말했다.

회장으로 선출된 최대호 안양시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우리 지방정부가 나서서 중요한 역할을 해줄 필요가 있다"며 "협의회가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총회는 이재강 평화부지사와 회장단은 현장에서, 회원들은 영상회의로 참여하는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