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 청사.
 고양시 청사.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다음달 3일부터 덕양구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손실보상금 현장접수처를 설치·운영한다.

손실보상 대상은 올해 7월 7일부터 9월 30일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집합금지나 영업시간 제한 조처를 받아 경영상 손실이 발생한 소기업과 소상공인 등 1만8000여 사업체다.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은 개별사업체의 '일평균 손실액×방역조치 이행기간(일)×보정률(80%)'로 산정된다. 소상공인 사업체별로 사전 산정된 보상금에 동의하면 신청한 뒤 2일 안에 지급된다.

일평균 손실액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없었던 2019년 대비 2021년 동월 일평균 매출 감소액에 2019년 영업이익률과 매출액 대비 인건비·임차료 비중의 합을 곱해 산정한다. 보정률은 중소벤처기업부 손실보상심의위원회에서 80%로 결정했다.

소상공인 손실보상은 오는 27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받는다. 손실보상 홈페이지(소상공인손실보상.kr)에 접속해 사업자등록번호를 입력하고 본인인증 절차를 거쳐 신청할 수 있다.

정보취약계층 등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소상공인은 다음달 3일부터 운영하는 오프라인 현장접수처에서 신청할 수 있다. 고양시는 덕양구청 2층 대회의실에서 현장접수 창구를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사전 산정된 보상금 확인 후 동의하지 않거나 국세청 보유 자료만으로 보상금 산정이 곤란한 경우에는 신청자가 추가 증빙서류를 첨부해 재산정 요청할 수 있다.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에 해당하는 소상공인은 손실보상 홈페이지(소상공인손실보상.kr)를 통해 손실보상금을 확인·신청할 수 있다. 궁금한 사항은 소상공인 손실보상 전용콜센터(☎ 1533-3300), 고양시 민원콜센터(☎ 031-909-9000) 또는 고양시 현장접수처(☎ 031-8075-8396~8399, 031-8075-8420~8422)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이번 손실보상은 2021년 3분기 손실을 보상하는 것으로, 4분기 동안의 집합금지나 영업시간제한에 따른 손실은 2022년 1분기 중에 보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