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개관식 컷팅
▲ 개관식 컷팅 개관식 컷팅
ⓒ 이상현

관련사진보기

 
지난 22일 '2019년 농촌지원 복합산업화 지원사업'으로 플랜비(다육에 美치다)가 주관하고 충청남도 농촌복합산업, 천안시(식품안전과), 천안농업기술센터가 후원하는 '6차 산업 체험 교육관' 개관식이 천안시 목천읍 소사리에서 열렸다.

개관식에는 농업기술센터, 천안시청, 농업기술센터 농촌체험협의회 및 지역 관계자들이 참석했고 테이프 컷팅식을 시작으로 사업에 대한 경과보고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체험관에는 다양한 라쿠작품이 전시되어 있어 참석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라쿠작품
▲ 라쿠작품 라쿠작품
ⓒ 이상현

관련사진보기

   
라쿠작품
▲ 라쿠작품 라쿠작품
ⓒ 이상현

관련사진보기

 
행사에 참석한 정철상 호서대학교 교수는 인사말을 통해 "그간 여러모로 노력한 결과가 잘 나온 거 같아서 기쁘다. 앞으로 많은 분들이 체험관을 통해 6차 산업의 실현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용명(다육에 美치다) 대표는 경과보고를 통해 "2018년 농촌 융복합 산업 사업자 인증(6차 산업)을 시작으로 농업기술센터와 연계한 농촌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시작했고 '농업기술센터지원 체험농장 환경개선사업'을 수행하는 등 관련 분야에서 열정을 가지고 다양한 분야를 연구·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6차 산업은 1차 산업을 중심으로 각 산업과의 융·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개념이고, 치유농업이란 농업·농촌자원과 관련된 활동 및 산출물을 활용하여 국민의 심리적·사회적·인지적·신체적 건강을 도모하는 사업 및 활동을 말하고 있다.

6차 산업과 치유농업이 어떻게 융합되고 국민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지 박용명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다음은 박용명 대표와 일문일답이다.

"반려 식물의 현주소"

- 다육식물을 매개로 한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데 간단한 소개를 부탁드린다.
"반려라는 분야를 생각해보면 다양한 대상체들이 있다. 그 중 반려식물 분야에 관심이 많이 있었다. 고민 끝에 지역자원이었던 다육식물을 택하게 되었고 이를 통한 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진행하게 되었다.

식물은 보는 것만으로 편안함을 주기도 하고, 또한 이를 가꾸고 키워가면서 자신의 내면을 다양한 측면으로 접근해 볼 수 있는데 예를 들어 부정적인 측면은 해소하고 긍정적인 방향으로 안정감과 자존감을 높여주는 부분이 있다. 이러한 부분이 '치유농업'과 연관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박용명 대표가 자신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 박용명 대표 인터뷰 박용명 대표가 자신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 이상현

관련사진보기

 
- 반려 식물 치유라고 하는 분야가 조금 생소하다.
"과거 농장은 단순 체험이 주를 이루었기 때문에 활용범위가 제한적이었고, 이러한 이유로 지속성을 갖기가 어려운게 사실이었다. 이를 극복한 농장은 단순 체험에서 한 단계 발전된 치유로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도시와 농촌이 상생할 수 있는 또 다른 장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다."

- 초기에는 유통사업 목적으로 다육식물을 운영했다고 들었는데 어떠한 계기로 사업에 변화를 주었나.
"대학에서 도자기를 전공했는데 공예와 접목하면 좀 더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공예와 원예를 접목하게 되었다. 도자기를 만드는 과정을 통해서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기 때문에 치유 측면으로 접근하게 되었다."

- 융합 치유가 단일 분야 치유보다 더 효과적인 이유는 무엇인가?
"원예 치유와 공예 치유를 융합하게 되면 일련의 과정을 거쳐 다양한 심리적 체험을 하게된다. 이를 통해 복합적인 심리적 안정감을 느끼게 되는데 예를 들어 자신이 가꾼 반려 식물의 모양에 맞는 도자기를 직접 만들어 보고 식물을 화분에 심는 과정을 통해 더욱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보게 되고 이를 통해 좀 더 다양한 성취감을 느끼게 되는거 같다."

- 현재 어떠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는가?
"▲다육식물심기 체험▲화분 만들기▲다육식물 심기▲전시 작품 활동▲도예캠프등이 운영되고 있다. 도예 캠프를 통해 작품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완성도 높은 작품은 체험관 갤러리를 통해 전시되고 있다."

- 천안문화도시와 연계된 사업을 여러 차례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을 말한다면?
"천안시는 문화특화도시에 선정돼 2년 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 초록 도예 캠프를 진행했었는데 참여자들의 반응이 좋았다. 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어 잘 마쳤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라쿠
▲ 라쿠작품 라쿠
ⓒ 이상현

관련사진보기

 
- 관련 분야에 대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으로 안다. 어떤 분야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는가.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대학원에서는 조형디자인을 전공했고, 치유농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위해 농업대학 치유농장 경영자 과정을 밟고 있다.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정보과 지식이 필요하다."

- 조형 디자인 대학원에서는 어떤 분야을 공부했는가?
"라쿠화분과 다육식물 연계 체험 프로그램 개발 운영에 대한 부분을 연구했다.이 과정을 통해 더욱 심도있는 연구 성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 라쿠 화분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부탁한다?
"초벌구이를 한 도자기에 유약을 바르고 소형 가마를 이용하여 속성으로 도자기를 굽는 방법인데 이를 위해 라쿠 가마를 만들게 되었고 기술력이 인정되어 특허출원중에 있다."
  
다양한 종류의 다육식물
▲ 다육농장 다양한 종류의 다육식물
ⓒ 이상현

관련사진보기

 
과거 체험위주의 농장에서 각고의 노력 끝에 다양한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농촌을 살려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한 농촌의 미래가 눈앞에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덧붙이는 글 | 도민리포터,이슈라이프 송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