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소년복지 및 학교 밖 청소년 지원 관련 시설(’21.9월 기준)
 청소년복지 및 학교 밖 청소년 지원 관련 시설(’21.9월 기준)
ⓒ 조승래

관련사진보기

 
청소년복지 등을 위한 전국 청소년 지원시설이 각 지역별로 편차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전은 전국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승래(대전 유성구갑)은 22일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 받아 분석한 '청소년 지원시설 전국 현황'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여성가족부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등을 통해 지원하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 청소년쉼터, 청소년자립지원관, 청소년회복지원시설 수의 지역적 불균형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전은 청소년 인원이 전국 17개 시·도 중 11번째로 많았으나, 청소년 지원시설 수는 전국 최하위(15위) 수준이었다. 인천과 대구 역시 청소년 지원시설 수가 턱없이 부족했다.

조승래 의원은 "학교 밖 청소년을 비롯해 가정 밖 청소년, 위기 청소년 등은 사는 지역과 관계없이 충분한 지원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면서 "정부는 수요에 비해 청소년 지원시설이 부족한 지역을 살피고 시설 확충을 추진해, 청소년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이 두텁게 구축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