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윤 후보의 SNS 계정에 사과를 희화화하는 것처럼 보이는 사진이 연달아 올라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윤 후보의 SNS 계정에 사과를 희화화하는 것처럼 보이는 사진이 연달아 올라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후보가 '전두환씨 옹호' 발언을 사과한 후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SNS에 공개하자, 적폐청산과민주사회 건설 경남운동본부는 "윤석열 후보의 국민조롱이 점입가경이다"라고 비판했다.

경남운동본부는 22일 낸 논평을 통해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찬양 발언에서 시작된 국민조롱이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으로 이어지며 갈수록 극심해지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그는 전두환이 군사쿠테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칭찬하더니, 국민들의 들끓는 사과 요구에도 불구하고 자기합리화에만 급급하더니 결국 유감 표명에 머물렀다"며 "하지만 독재 미화에 대한 비판이 사라지지 않고 더욱 거세지자 마지못해 사과하면서 돌잔치에서 사과를 쥐는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또 '사과'를 '개'에게 주는 또 다른 사진에 대해, 이들은 "이것은 안하무인과 오만방자한 그의 성향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또한 그것은 그의 전두환 찬양이 단순한 실수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국민을 무시하는 독재적 발상에서 나온 것임을 명확히 보여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1일 1망언이라는 그의 행태는 그가 얼마나 아집과 독선에 가득 차 있고 서민의 현실적 삶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으며 역사의식도 미래에 대한 전망도 없음을 말해준다"며 "뿐만아니라 윤석열과 그가 속한 국민의힘이 군부독재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태생적 한계를 결코 바꿀 수 없음을 확실히 말해준다"고 했다.

경남운동본부는 "그런 사람이 대통령 후보로 나서는 현실이 개탄스럽고 그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는 미래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끔직하다"고 했다.

경남운동본부는 "윤석열 후보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후보에서 사퇴해야 한다. 국민의힘도 물타기와 국면전환 시도를 중단하고 윤석열을 사퇴시켜야 하며 국민에게 진정으로 사과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는다면 국민의 분노는 점차 쌓여갈 것이고 강력한 철퇴가 되어 내려칠 것"이라고 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