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교육연대는 21일 경남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반복되는 교사 불법촬영, 교육청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했다.
 경남교육연대는 21일 경남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반복되는 교사 불법촬영, 교육청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김해·창녕에 이어 최근 창원에서도 교사의 불법촬영 사건이 발생하자 교육시민사회단체들이 경남도교육청에 대해 '전체 학교에 대한 전수조사'를 포함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교조 경남본부, 교수노조 부울경지부, 교육희망경남학부모회, 김해교육연대, 민주노총 경남본부, 6·15경남본부 등으로 구성된 '경남교육연대'는 21일 경남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연이은 교사에 의한 불법촬영 사건이 발생해 학교와 지역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교육청은 가해자에 대한 신속하고 엄중한 징계와 함께 피해자에 대한 포괄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2차 가해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경남교육청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가해자를 신속하고 엄중하게 징계하고 징계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책과 관련해, 경남교육연대는 "도내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성폭력과 디지털 성폭력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성평등한 문화 조성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들은 "이번 사건은 단순히 불법촬영 사건이 발생한 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다"며 "전체 학교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숨겨진 문제들은 없는지 찾아내고 문제가 발견되면 엄단해야 한다"고 했다.

경남교육청에 대해, 경남교육연대는 "학생을 성적 대상화하여 불법촬영한 가해자를 엄중 처벌하라", "피해자에 대한 지원 대책과 2차 가해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들은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성폭력, 디지털 성폭력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라", "학교에서 더 이상 성 관련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민주적이고 성평등한 학교문화 조성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했다.

 
경남교육연대는 21일 경남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반복되는 교사 불법촬영, 교육청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했다.
 경남교육연대는 21일 경남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반복되는 교사 불법촬영, 교육청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태그:#불법촬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