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텀블러에 커피 담아 책 한 권 들고 표선항으로 갔다. 좋아하는 장소, 정자에 올라 다리를 쭉 펴고 앉으니 발가락이 절로 까딱여진다. 기둥에 등을 기대니 시원한 바닷바람이 얼굴을 감싸 안는다. 철썩이는 파도 소리와 함께 부서지는 하얀 포말을 보고 있자니 자연이 주는 황홀함에 마음 한켠이 저려왔다.

커피 한 모금 마시고 읽던 책을 넘기던 중 정자 기둥 사이로 작은 돌집이 눈에 들어왔다. 아, 저게 당케할망당이겠구나 싶었다. 전에 근처를 지나다가 당케할망당 표시판을 본 적 있어 짐작할 수 있었다.

바닷물이 빠지면 500미터나 되는 표선리의 드넓은 백사장에는 전해오는 이야기가 있다. 큰 비가 오고 바람이 일면 배가 휩쓸려가는 것은 물론, 마을로 물이 넘치는 일이 잦았다. 큰 수해로 고생하던 마을 사람들은 여러 신들에게 기도했고, 당케할망이 이에 응했다.

당케할망은 근처 숲의 나무들을 베어다 포구를 메웠다. 밤새 천둥소리가 나서 마을 사람들은 무서워 문밖을 나가보지 못했는데, 아침이 되어 나가보니 집안의 모든 농기구들이 엉망이 되어 있었다. 도끼며 괭이 같은 연장들이 모두 닳고 찌그러져 있었다. 외양간 소들의 등도 찢어져 있었다.

무슨 일인가 의아하고 황망해하던 마을 사람들은 무심코 바다를 본 순간 기겁했다. 그 넓은 바다가 메워진 것이다. 당케할망이 도끼, 괭이들을 움직이게 해 숲의 나무를 베었고 소들은 밤새 그 나무들을 지어 나르느라 등이 터진 것이다. 마을 사람들은 크게 감사하며 당케포구 한켠에 이를 기리는 성소를 지었다.

하루아침에 큰 바다를 메운 여신, 세명주 혹은 설명뒤라고 알려진 여신은 이후 당케할망으로 불리게 된다. 빨래를 할 때, 한쪽 다리는 한라산에 다른쪽 다리는 성산일출봉에 걸쳐 있었다는 설이 전해오는 설명뒤할망은 설문대할망으로 해석된다고 한다.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리에는 제주에서 보기 드문 500미터나 되는 드넓은 모래사장이 있다. 이에 얽힌 이야기를 갖고 있는 표선의 성소인 표선할망당.
▲ 당케할망당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리에는 제주에서 보기 드문 500미터나 되는 드넓은 모래사장이 있다. 이에 얽힌 이야기를 갖고 있는 표선의 성소인 표선할망당.
ⓒ 김연순

관련사진보기

 
마을의 수호신 당케할망에게 경외의 마음을 가지며 조심스럽게 다가갔는데, 순간 기가 막혔다. 담장 안과 밖으로 쓰레기가 가득이었다. 담배꽁초, 온갖 음료수 통, 비닐, 종이컵, 휴지, 플라스틱 포크, 스티로폼, 깨진 항아리, 심지어 썩어가는 마포걸레까지.

이대로 두면 안 되겠다 싶었다. 집에 가서 종량제봉투와 장갑을 가져오려고 보니 깨진 항아리는 종량제봉투로 해결될 일이 아니었다. 면사무소에 전화해 상황을 설명했다. 곳곳의 쓰레기들을 다 치우기 어려운 상황임을 안다, 그저 주민의 한 사람으로서 치우고자 하는데 포대자루가 필요하다고 했다.

담당 직원의 안내로 면사무소를 방문해 포대자루와 종량제봉투, 장갑과 집게를 받아왔다. 쓰레기를 줍다 보니 별별 종류의 쓰레기가 다 있다 싶고 왜 여기다 버리고 가는지 원망스러웠다. 버려진 쓰레기를 보니 누군가 또 버리는가 싶었다.

흙 속 깊이 묻혀 있는 비닐들은 힘써 당겨야 했고 남은 음료수 찌거기가 들어있는 통은 뚜껑도 쉽게 열리지 않았다. 반쯤 묻혀 있는 과자봉지, 사탕봉지 꺼내고 보면 그 밑으로 또 비닐봉지들이 켜켜이 쌓여 있었다. 깨진 작은 유리조각들도 곳곳에 널려 있어 조심스레 담았다. 이제 끝내려고 하면 또 보이고 담고 나면 또 보이곤 했다. 아, 드디어 끝났다.

내 힘으로는 더 이상 어찌할 수 없는 커다란 판자 조각들이 남았고 뒷켠에 뭔가 태우는 곳이 있었는데 여기는 내가 손대는 곳이 아닐 듯싶었다. 면사무소에 다시 전화해 상황을 설명하고 나머지를 해결하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퇴근 무렵이니 다음날 와서 보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마치고 나니 아이고 허리야, 소리가 절로 나왔다. 깨끗하게 치워진 담장 안팎을 보며 뿌듯했다. 당케할망께 표선마을 사람들 잘 돌봐줍서, 마음의 기도를 하고 바다를 보았다. 눈도 마음도 시원해졌다.

이틀 후 다시 가 보았다. 혹시 쓰레기가 있으면 또 치우려고 봉투를 들고 갔다. 살펴보는데 누군가 와서 뭐하는 거냐, 여기는 함부로 드나들면 안 된다고 한다. 낯선 사람에 대한 경계인 듯 싶었고 상황을 설명했다.

어서 나가야 할 것 같은 분위기에 서둘러 나오긴 했지만 여기서 보름마다 한 번씩 제를 올린다는 정보는 얻었다. 당케할망당이 잘 모셔지길 바란다. 마을 사람들은 물론, 제주를 여행하는 관광객들에게도 당케할망, 설문대할망을 기억하는 소중한 장소가 되면 좋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젠더, 생태, 평화, 인권에 관심이 많으며 최근 주거주지를 제주로 옮겨 살고 있다. 섬과 뭍을 오가며 자연과 사람, 사람과 사람을 잇는데 시간을 보내는 삶을 만끽하는 중.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