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전경.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전경.
ⓒ 두산중공업

관련사진보기

 
경남 창원에 본사를 두고 있는 두산중공업은 아랍에미리트(UAE) 원자력발전소 운영 회사인 '나와(Nawah) 에너지'와 바라카 원전 1호기의 계획·예방 정비 사업을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2019년 나와에너지와 바라카 원전 1~4호기에 대한 장기 정비사업 계약을 체결했고, 이번 수주는 당시 계약의 하나로 시행되는 계획·예방 정비 공사이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가동 중인 바라카 원전 1호기를 대상으로 2022년 4월부터 6월까지 터빈·발전기를 비롯해 원자로 계통 주요 기기를 점검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향후 바라카 원전 1~4호기가 모두 상업운전에 들어가게 되면, 정기적으로 각 호기에 대한 정비가 진행되며 향후 매년 2~3회 계획·예방 정비가 실행될 예정"이라고 했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해외 수출 1호 원전인 바라카 원전에 주기기를 제작, 공급한 경험을 기반으로 이번 정비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바라카 원전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