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교육부가 20일 공개한 국민대 회신 공문 요약본. 교육부 해석과 차이가 있다.
 교육부가 20일 공개한 국민대 회신 공문 요약본. 교육부 해석과 차이가 있다.
ⓒ 교육부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20일 오후 5시 37분] 

교육부가 국민대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 김건희씨 논문 조사 여부와 관련, 국민대가 교육부에 제출한 공문 내용과 차이를 보이는 보도참고자료를 내놨다. 국민대는 교육부 보도참고자료와 달리 '검증 착수'를 부인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20일 오후 3시, 교육부는 보도참고자료에서 "교육부는 국민대가 밝힌 연구윤리위원회 회의 소집 및 논문 검증 착수 등의 절차가 일정에 따라 적절히 진행되는지 살펴보겠다"고 설명했다. 마치 국민대가 '논문 검증 착수'를 결정한 것처럼 표현한 것이다.

하지만 국민대가 지난 19일 오후 6시 교육부에 제출한 회신 공문에는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 지난 9월 10일 본 조사 실시 불가 결정한 논문 등에 대해 조사 논의를 다시 진행할 것"이라면서 "10월 22일까지 위원회를 소집하여 학위논문 검증에 대한 논의에 착수, 11월 3일까지 논문 재검증 계획을 회신한다"고 적혀 있다.

이에 대해 국민대 핵심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해당 공문에 적혀 있듯 연구윤리위를 소집해서 김건희씨 논문 검증 여부에 대한 '논의'에 착수하겠다는 뜻"이라면서 "연구윤리위가 검증 여부에 대해 결정하면 이를 11월 3일까지 교육부에 회신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국민대가 검증에 착수하기로 했다'는 주장과 보도는 사실과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국민대가 논문 검증에 착수하기로 결정한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상당수 언론이 교육부 보도참고자료 내용에 따라 '국민대가 김씨 논문 재조사 착수'를 결정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이렇듯 국민대 공문을 놓고 벌어진 해석 차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국민대가 검증 착수를 결정한 것은 아니더라도 논문에 대한 검증에 착수하는 단계라고 봤기 때문에 보도자료에 그렇게 표현한 것"이라면서 "국민대가 연구윤리위를 소집하는 등 긍정적인 절차를 재개한 것은 맞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교육부가 이전 국민대에 보낸 두 차례의 공문에서 '김건희 논문 (재)조사 착수'란 직접적 표현을 쓰지 않고 '실질적인 조치, 재검토 계획 제출' 등으로 에둘러 쓴 까닭에 대해 "논문 조사 주체가 국민대에 있기 때문에 그렇게 쓴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건희씨 논문 의혹을 계속 제기해온 국회 교육위원회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은 <오마이뉴스>에 "교육부장관은 관련 규정에 따라 재조사 요구 혹은 재조사 실시 권한이 있음에도 '계획 제출 요구' 공문으로 하염없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국민대의 재학생, 동문 심지어 이 사안을 회피해 온 교수회장마저 재검증을 요구하고 있으므로 교육부는 국민대의 시간 끌기에 협조하지 말고 김씨 불량논문 문제에 대해 직접 재조사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관련 기사 : 공 넘긴 국민대 교수회...유은혜 향해 "김건희 논문 직접 검증 지시하라" http://omn.kr/1vmgr)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