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메콩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메콩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에 걸쳐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회의를 통해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인 아세안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와 같이 밝히면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는 아세안 10개국과 대화상대국들이 함께하는 연례 회의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화상으로 개최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아세안 회원국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10개국이다. 

박 대변인은 "올해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위기 대응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한 역내 협력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글로벌 백신 허브'의 한 축으로서 코로나19 공동 극복 및 보건 협력 강화를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를 강조하고, 조속한 역내 경제 회복을 위한 기여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아울러,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아세안 각국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역내 주요 정세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표명한다"면서 "역내 및 국제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부연해다. 

문 대통령은 이 기간에 총 4개의 정상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다. 우선 26일에는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에 참가하며, 27일에는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26일 오후 개최되는 제22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그동안 신남방정책에 기반한 한국과 아세안 간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도 신남방정책 협력을 지속 강화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라며 "이어 같은 날 저녁에 열리는 제3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는 한-메콩 협력 10주년을 맞아 향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27일 오후 개최되는 제24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보건, 금융‧경제 등 주요 분야에서의 아세안+3 협력 강화 방안 관련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며 "이어 같은 날 늦은 저녁 제16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하여 역내 및 국제 정세에 대해 각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박 대변인은 이번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가 의미에 대해 "우리 정부가 지난 4년간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종합하는 한편, 아세안과 역내 파트너 국가들이 코로나19 위기 공동 대응은 물론 미래 위기에 대비한 공조 체계를 점검함으로써 역내 협력 강화의 추진 동력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아세안과의 협의체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 비전 실현을 위한 기반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