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역사관 논란을 자초한 자신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직접 수습하고 나섰다. 앞서 그는 지난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쿠데타와 5.18(광주민주화운동)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 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주장해 당 안팎의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20일 오전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19일 부산 해운대구 당협 방문시 발언에 대한 설명입니다"라며 "어제 제가 하고자 했던 말씀은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서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특히 "(제 뜻은) 대통령이 만기친람 해서 모든 걸 좌지우지하지 않고 각 분야의 뛰어난 인재들이 능력과 기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해서 국정을 시스템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것"이라며 전두환씨가 정권 초기 발탁했던 김재익 청와대 경제수석을 그 예로 들었다.

구체적으론 "전두환 정권 군사독재 시절 김재익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경제 대통령' 소리를 들었을 정도로 전문가적 역량을 발휘했던 걸 상기시키며 대통령이 유능한 인재들을 잘 기용해서 그들이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하도록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다. 저의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두환 정권이 각계의 전문가를 운용해 경제정책 등을 잘 운영했다는 주장은 '김재익 청와대 경제수석 발탁'만으로 설득력을 갖기 어렵다. 당장, 김재익 수석은 당시 금융실명제를 도입, 추진하고자 했지만 정치자금을 얻고자 했던 전두환 신군부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 밖에도 국제그룹·동명목재·삼호그룹 등은 정치자금을 헌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체되기도 했고 형제와 처가 사람들이 연루된 각종 권력형 친인척 비리도 계속 이어졌다. 특히 집권 당시 수천억 원 대의 비자금을 조성해 1996년 추징금 2200억 원을 선고받은 점도 빠뜨릴 수 없다.

전두환 정권은 각 내각 요직에 전문성과 무관한 쿠데타의 '주역'들을 앉혔다. 노태우는 체육부·내무부 장관을 지냈고, 5.18 당시 특전사령관이었던 정호용도 내무부·국방부 장관을 지냈다. 쿠데타 당시 1군단장이었던 황영시, 수도군단장이었던 차규헌은 감사원장과 교통부 장관을 지냈다. 

한편, 윤석열 캠프 대외협력특보를 맡고 있는 김경진 전 의원은 이날(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인터뷰에서 "참모의 한 사람으로서 후보가 조금 부적절한 어떤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서는 일단 조금 면구스럽다는 말을 먼저 드린다"면서 "적재적소의 (인재) 선발, 이 분들에 대한 어떤 권한 위임 등 이런 부분을 강조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 표현 자체가 과했다"고 밝혔다. 또 "본인이 광주에 내려가서 사과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참모진들이 그렇게 (건의)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