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병욱 국회의원(성남 분당을)
 김병욱 국회의원(성남 분당을)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이 연일 논란인 가운데 사업 공모 당시 참여 여부를 검토한 18개 사업자 중 실제로 사업에 참여한 사업자는 5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김병욱(성남 분당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성남도시개발공사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2월 24일 공모사업 사업설명회 때 총 18개 사업자가 성남도시개발공사 측에 토지이용계획도 교부를 신청하며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토지이용계획도를 신청한 사업자 18곳 가운데 하나은행, 산업은행, 메리츠증권만이 대장동 개발사업 사업자 공모에 최종 응모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업은행은 하나은행이 결성한 컨소시엄 참여, 부국증권은 산업은행이 결성한 컨소시엄에 자산관리회사로 참여했다. 나머지 14개 사업자들은 사업 참여를 접었는데 당시 불투명한 부동산시장 상황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토지이용계획도는 개발사업에 도시개발사업 지구 계획내용과 행위제한내용 등에 대한 정보를 담은 지도로, 개발사업 추진에 있어서 기초가 되는 자료다.

2010년대 초~중반 당시의 부동산시장 침체 상황은 연구기관의 연구자료를 통해서도 확인됐다. 국민의힘 김현아 전 국회의원이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의 연구위원으로 재직할 당시 발표한 자료에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수도권 주택시장은 아파트를 중심으로 3년이 넘게 침체됐다"며 "그 중에서도 경기도 지역의 시장 침체는 경기적․정책적 요인이 중첩되어 단기간 해소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이 야당이 주장하는 것처럼 '땅짚고 헤엄치는 사업'이었다면, 토지이용계획도를 교부받은 18개 업체 중 5개 업체만 참여했겠느냐"며 "이는 국민의힘 출신 정치인도 연구위원 시절, 단기간 해소되기 어렵다고 전망한 당시 경기도 지역의 부동산침체 상황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힘은 부동산 침체상황에도 대장동 개발사업을 민관공동으로 추진해 막대한 개발이익을 환수한 이재명 시장의 공을 정당하게 평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