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 용인시가 토지보상비만 2천억 원이 넘는 신봉3근린공원 조성사업을 하면서 사전절차인 투자심사를 거치지 않고 용인시의회에 '공공개발용 토지 비축을 위한 업무협약 동의안'을 제출했다가 이같은 사실을 뒤늦게 알고 안건을 철회, 주먹구구식 행정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영상보기 (https://youtu.be/A-tcsgZEdvY)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용인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