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을 바다 여행, 증도에 이어 추억의 섬 임자도다. 광주에서 지도 점암까지 완행버스로 3시간, 여객선 30분 그리고 섬에 내려 버스로 20분을 걸려 해수욕장을 갔던 추억도 있고 금년 3월 임자대교가 개통되어 궁금하기도 했다. 
  
임자대교가 금년 3월 개통되었다. 30분 거리가 3분이면 통과 할 수 있다.
▲ 임자대교1 임자대교가 금년 3월 개통되었다. 30분 거리가 3분이면 통과 할 수 있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임자대교는 임자면과 수도를 잇는 임자 1대교(750m), 수도와 지도읍을 연결하는 임자 2대교(1135m)의 2개의 해상교량이다. 배로 30분 거리를 단 3분만에 통과했다. 몇 시간이나 점암선착장에서 배를 기다렸던 일을 생각하니 감회가 새롭다. 

대광해수욕장이다. 첫눈에 들어온 것은 해송, 염생식물처럼 해풍과 소금기에 강해 해변에서도 잘 자란다고 한다. 군데군데 무리 지어 있는가 하면 해변을 따라 길게 숲길이 나 있다. 임자도의 볼거리 첫 번째는 해송숲이라는 생각이 든다.

해송길 주변, 신기(?)한 점이 눈에 들어온다. 나와는 전혀 다른 세계처럼 느껴진다. 숲 속 야영장에 가득 들어선 캠핑 족이다. 캠핑은 젊은 날의 추억으로만 간직했다. 다양한 텐트를 보니 버너와 코펠만 가져갔던 야영은 전설이 돼버렸다.    

한 가족이 대형 텐트를 치고 테이블을 앞에 놓고 의자에 둘러앉아 담소를 나누고 있다. 화로에 고기를 굽기도 하고 그물 침대에 누워 잠을 자는 사람도 보인다. 아예 살림집을 옮겨놓은 듯하다.     
    
트렁크 뒤에 태양광을 설치하고 전기를 생산해 쓴다.
▲ 차박 트렁크 뒤에 태양광을 설치하고 전기를 생산해 쓴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진화된 캠핑 문화다. 차박, 오토캠핑... 자동차 트렁크에 연결하여 텐트를 치고, 차 위에도 텐트를 치고 잠을 잔다. 조립식 앵글을 차 위에 설치하기도 하고, 태양광을 설치하는 차량도 눈에 띈다.    

친구들 눈이 휘둥그레졌다. 나 때는 이야기들이 끝이 없다. 세월은 흐르고 캠핑, 여행 문화도 변했다. 10년(?)만 젊다면 차박 여행을 떠나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다. 젊은 시절을 즐기는 그들이 부럽기만 하다. 해송 숲을 지나 백사장에 들어섰다.  
   
멀리 펼쳐지는 백사장이 수평선과 조화를 이룬다.
▲ 대광해수욕장 멀리 펼쳐지는 백사장이 수평선과 조화를 이룬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대광해수욕장은 규사(작은 모래)로 유명하다. 모래가 깨끗하여 감촉이 부드럽다. 장장 12km라고 하니 그 길이가 얼마인지 상상이 간다. 마침 물이 빠지는 시간이다. 갯골이 S자 형으로 펼쳐진다. 
   
1
▲ 1 1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밀려오는 파도에 뒤로 도망치듯 물러나고 다시 뒤따라 쫓아간다. 걷고, 걸었다. 만 오천보 정도는 걸었다. 바다 게들이 작업하고 남긴 수많은 알갱이들은 모래 위의 살아있는 그림이다. 작품 감상도 하면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며 삶의 의욕을 찾습니다. 산과 환경에 대하여도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고 싶지 않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