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래전부터 가보고 싶던 두타산을 좋은 가을 날씨에 다녀왔다. 여행의 주 목적지는 두타산 산행이지만 오후에 도착한 우리는 동해시 삼척 주변을 관광하는 것으로 첫날을 보냈다.

첫 도착지는 애국가에 나오는 추암 촛대바위로 그 일대의 기암괴석이 바다와 조화를 이뤄 마치 다른 세상에 와 있는 듯한 인상을 받는 곳이다. 이곳은 주차장 바로 옆이고 우측으로 이어진 해안가도 아름다워 지나는 길이면 꼭 들르게 되는 장소이다.
 
애국가의 주인공은 남산위의 소나무 보다는 추암 촛대바위입니다.
▲ 추암 촛대바위 애국가의 주인공은 남산위의 소나무 보다는 추암 촛대바위입니다.
ⓒ 전형락

관련사진보기

  
배열된 바위들이 외계 행성 같습니다.
▲ 추암의 바위들 배열된 바위들이 외계 행성 같습니다.
ⓒ 전형락

관련사진보기

 
차로 20여 분 거리에 있는 삼척 케이블카는 탈까 말까 고민이 되지만 온 김에 한 번 타보는 것도 좋은 선택이라 하겠다. 숙박은 동해시 천곡동, 친절한 숙소 주인장이 추천하는 식당에서 만족스러운 식사를 마치고 편의점 맥주 한 잔으로 시간을 보내니 어느덧 하루를 마무리할 시간이다.

다음 날 아침 도착한 두타산은 입구에 각자 체력에 맞게 등산코스를 잡으라는 안내문이 있었다. 대표 코스로 보이는 베틀 바위 전망대와 두타산 협곡 마천루까지 두루 돌아보는 5시간 정도의 산행을 잡았다.

한반도의 등줄기인 백두대간이 동해바다로 뻗어 내려오는 곳에 자리 잡은 두타산. 두타산은 예로부터 금강산 다음으로 아름다운 산으로 꼽힐 정도로 절경을 자랑한다. 그보다 위쪽의 설악산과는 다른 아름다움이 있는데 설악의 바위가 하얗고 황금빛이라면 두타산은 하얗고 검은빛의 바위가 묘한 조화를 이룬다.
 
그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표현하기 어렵습니다.
▲ 베틀바위 그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표현하기 어렵습니다.
ⓒ 전형락

관련사진보기


공룡 스테고사우루스의 등에 난 뿔처럼 삐죽삐죽 튀어나온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베틀 바위를 마주 보면 이곳이 왜 공룡 화석이 출현했는지 말해주는 것 같기도 하다.

등산객들의 지친 발걸음을 잠시 쉬어가라 묶어 놓는 산성폭포, ​​​용추폭포, 쌍폭포 등의 빼어난 경치로 산행이 심심해질 틈이 없다. 무릉계곡을 따라 물소리, 새소리를 느끼며 내려오는 하산길에서 찬 계곡물에 지친 발을 담가 휴식을 취하는 행복한 시간도 잠시 누려보았다.

등산을 마친 시간은 2시경, 다음 목적지는 묵호항이다. 묵호에는 전에 없던 도깨비골 스카이밸리와 스카이 워크길이 생겨 관광객을 반겼다. 그 전체 거리가 멀지 않아 등산 후에도 부담 없이 산책을 즐길 수 있어 좋았다. 관광객 유치를 위한 동해시의 노력이 보였다.  
 
바다 위를 걷는 추억을 만들어 주는 길입니다.
▲ 도깨비골 스카이 밸리 바다 위를 걷는 추억을 만들어 주는 길입니다.
ⓒ 전형락

관련사진보기

   
호기심을 자극하는 곳입니다.
▲ 도깨비골 스카이 밸리 호기심을 자극하는 곳입니다.
ⓒ 전형락

관련사진보기

   
묵호등대에 올라 바람의 언덕에서 묵호항 일대를 전망하고등대 앞 카페 마을에서 차 한 잔 마시며, 태평양 배경으로 인생 샷 한 장을 남기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되리라 확신한다. 주변 횟집에서 해산물을 맛보고 근처에 숙소를 잡아 노곤한 하루의 여정을 푸는 것으로 여행은 마무리된다.

내가 누렸던 2박 3일의 동해시 여행은 조금만 압축하면 충분히 1박으로 마칠 수 있는 여행지이다. 단풍 물든 두타산을 못 본 아쉬움도 있지만, 사람이 붐비는 시즌을 피해 좋은 계절에 푸른 하늘이 펼쳐진 동해시의 산과 바다에서 여유롭게 멋진 시간을 보냈다.

찾아간 관광지와 음식점, 숙박업소에서 마주한 동해시의 시민들은 모두가 친절하고 마음이 따뜻했다. 도로는 넓고 깨끗했으며 도착지마다 코로나 방역에 애쓰는 시민의 단합을 느낄 수가 있었다.

지금까지 우리의 여행이 너무 강릉과 속초에 쏠리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문득 해본다. 산과 바다는 물론 천곡동굴, 환선굴, 대금굴이 있는, 아름다운 동해시를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