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너무 심하게 연결 지으려 하는 것 같습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국민의힘 측이 '대장동 개발 사업 조사 용역' '무료 변론 의혹' 관련 질의로 공세를 이어갔지만 이 지사는 이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문제의 근원적 시발점은 엉터리 타당성 용역이다. 한국경제조사연구원 총괄본부장 성모씨를 기억하나"라고 질의하자, 이 지사는 "세부적으로는 기억이 잘 안 난다"고 답했다. 

최 의원은 "대장동 사업이 1조5000억 원이 넘는 사업인데, 용역 진행 기간은 3주 걸렸다. 2014년 12월부터 시작해 2015년 2월에 끝났다. 졸속이라는 생각 안 드나"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관련 개발 사업의 연구 조사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했다. LH에서 사전 타당성 조사를 했다"고 답했다. 

최 의원은 "한국경제조사연구원이 성남도시개발공사와 유착관계를 가지면서 (공사가) 모든 용역을 이쪽에 몰아주면서 성남시 입맛에, 이 지사 입맛에 맞는 보고서를 받은 것"이라며 "제가 생각하기로는 성남시 생각이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생각이고, 유동규 생각이 이 지사 생각 아니었나 한다"고 주장했다. 

"제가 시장 되고 좌천시킨 인물, 그게 무슨 유착"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에 이재명 지사는 "졸속 보고서라고 말씀하는데, 대장동 개발 사업은 이 보고서에 의한 것이 아니고, (한국경제조사연구원 보고서는) 내부 판단용이었다. (실제 사업에 관련한 보고서는) 민간에서 사업 참여하는 쪽이 용역으로 해서 들어왔다"고 반박했다. 

최 의원은 "인사 문제를 다루려고 한다. 분당구청장으로 계시던 분이 (이 지사가 당시 성남시장에) 당선한 뒤 그해 8월에 바로 성남시 국장으로 보직 발령을 받았다. 이분이 1년 2개월 뒤 퇴직했는데, 취직한 곳이 한국경제조사연구원이었다"며 "이 지사가 국장을 퇴직시키고 파견한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제가 이걸 보고, 아무리 이게 다 사실이라 해도 연결이 잘 안 된다. 지금 제가 불민해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이게 어떻게 저하고 관계 있나"라고 되물었다. 질의 시간 초과로 마이크가 꺼진 상태에서 최 의원이 해당 인물에 대해 추가 설명하자 상황을 이해한 이 지사가 답변에 나섰다. 

그는 "그분 사실 저하고 별로 안 친하다. 10년이 넘어 잘 기억은 안 나는데, 전임 시장이 임명한 구청장을 (제가) 시장이 되면서 국장으로 소위 좌천했던 모양이다. 그분이 퇴직한 뒤 일절 본 일도 없다"며 "그게 무슨 유착인가. 그게 무슨 유착인지 납득을 못 해 답을 못 드리겠다"고 말했다. 

"변호사비 계좌로 다 송금... 추적에 동의"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지사는 무료 변론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영장 없이 계좌를 추적하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변호사비로 2억8000억 원을 썼다는데, 맞는가"라며 "(이 지사를 변호해준 변호사가) 무료로 변론했다면 청탁금지법 이전에는 선의나 시혜로 인정될 수 있지만, (법 제정 이후) 1회 100만 원, 연간 300만 원 이상 후원·기부 등은 청탁금지법 위반이다. 이를 위반한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2억5천 몇 백만원(을 썼다)"고 답변했다. 

이 지사는 "(변호사비는) 농협·삼성증권 계좌로 다 송금했다. 송금된 금액은 검찰이 다 조사할 테니, 검찰·경찰의 압수 영장 필요 없이 계좌 추적하는 것에 다 동의한다. 얼마든지 하시라고 공개적으로 말씀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또 김 의원이 "이 지사 재산 현황을 보면 2018~2019년 채무가 5억 원 발생했는데, 신고를 누락했다. 용처를 설명해달라"고 하자, 이 지사는 "제가 주식을 많이 하는데, 그걸 매각해 현금으로 가지고 있었다. (이 가운데) 5억500만 원을 빌려줬다. (누구에게 빌려줬는지) 그거는 제가 굳이 말씀드리지 않겠다. 수없이 많은 사람이 수사해 제 계좌를 뒤지고 있으니 알아보라"고 답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