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8일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정치 버스킹 '당원이 묻고 홍준표가 답하다'에서 당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8일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정치 버스킹 "당원이 묻고 홍준표가 답하다"에서 당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대권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후보를 원한다"라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발끈했다. 

18일 페이스북에 "깨끗한 후보 대 더러운 후보(clean vs dirty) 운동을 시작한다"라고 글을 올린 홍 의원은 부산 방문에서도 이 부분을 다시 언급하며 "이렇게 가야 이길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부산·울산·경남 대선 후보자 합동토론회에 앞서 정치 버스킹 '당원이 묻고 홍준표가 답하다'로 부산지역 당원들과 만난 홍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가 자기들은 윤석열을 원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송 대표가 같은 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가 바라는 사람은 윤석열 후보"라고 얘기한 데 대한 공개적 맞대응이다. 

야당 상대에 대한 김 앵커의 질문에 송 대표는 "이재명 후보는 누구라도 자신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하지만, 그중에 윤석열 후보가 되는 걸 바란다"라고 답했다. 김 앵커가 "그 얘기는 가장 만만하다는 것이냐"고 되묻자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가장 내용이 없는 사람"이라고 응수했다. 각종 논란에 휩싸여 있는 윤 전 총장과의 본선 대결이 민주당 입장에서는 더 유리하다는 의미다.

그런데 송 대표의 발언에 당사자가 아닌 홍 의원이 더 반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윤 후보가 돼야 각종 비리 의혹이 같이 묻힌다는 것이 민주당의 고도 전략"이라며 "그렇게 되면 역대 대선 사상, 여야 후보가 똑같이 범죄에 연루되고 범죄혐의를 받는 상황이 된다"라고 역공했다.

그러면서 그는 'C(클린) 대 D(더티) 운동'을 공식화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온갖 비리에 같이 연루된 사람으로는 대선에서 이길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자신을 깨끗한 후보로 부각하고, 반대로 윤 전 총장과 민주당의 이재명 후보를 비리 후보로 규정하며 도덕성 공세를 펼쳤다.

대장동 개발 논란과 관련해서는 "이재명 후보가 윤석열 후보를 끌어들여 물타기 전략을 시도하고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 아버님이 연희동 골목집을 대장동 비리 주범의 누나인 그 사람이 샀다. 새로운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는 박영수 특검은 윤 후보의, 사실상 검찰의 대부인 격인 사람"이라며 "이를 연결고리로 앞으로 대장동과 윤 후보를 다시 엮으려고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거기에 장모와 부인 사건, 고발사주 의혹 사건까지 짚은 그는 "거기다 대장동 비리까지 이재명 측에서 물고 들어오면 국민 선택이 아주 혼란해진다. 말하자면 대선을 안갯속으로 끌고 가자, 이게 이 후보의 전략"이라며 "당원들이 속지 말 아야 한다. 국민이 속지 말아야 한다"라고 선택을 호소했다.

이러한 홍 의원의 선거 기조는 이번 부산·울산·경남 대선 경선 후보자토론회에서도 이어질 전망이다. 홍 의원은 부산 방문 전 SNS를 통해 여러 번 이 부분을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차기 대선은 깨끗한 후보 대 더러운 후보로 프레임을 짜야 우리가 압승 할 수 있다"라고 글을 올렸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