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의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영입 행사에서 손을 맞잡았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의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영입 행사에서 손을 맞잡았다.
ⓒ 홍준표 캠프

관련사진보기

 
"무속인의 어떤 주술적 의미가 있는 그런 것이 우리 정치에 개입하고 영향을 미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그래선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경선 2차 컷오프 탈락 이후 윤석열 후보와 홍 후보 모두에게서 러브콜을 받았던 그가 홍 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한 것이다. 

최 전 원장은 17일 서울 여의도의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영입 행사에서 "국민이 원하는 정권교체, 정치교체를 위해선 본선에서 여당 후보를 이길 후보가 우리 당 후보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현재 여당 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후보를 이길 수 있는 우리 당 후보로 어느 분이 가장 적합한지 고민했다. 안정적이고, 도덕적인 면에서, 확장성 면에서 가장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분을 도와드리는 것이 국민 뜻에 부응한다 판단했고, 홍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캠프 내에서) 어떤 직을 맡을 건 아니고,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홍 후보가 본선에 진출하고 승리할 수 있도록 제가 도울 수 있는 부분은 모든 힘을 다해 돕겠다"고 했다. 

홍 후보는 "최 전 원장은 우리나라 공직자의 표상이다. 최 전 원장의 이미지는 '미스터 클린'이다. 그가 우리 캠프에 온 것이 캠프 전체가 '클린 캠프'라는 것을 국민에 알리는 큰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며 "최 전 원장이 경선의 게임 체인저가 된다, 전 그렇게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선동 전 의원, 이낙연 캠프 측 인사도 홍준표 캠프 합류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최 전 원장은 윤 후보를 둘러싼 '주술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윤 후보가 '왕 王'자를 손바닥에 적은) 진의를 알아봐야겠지만, 그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사실관계가 어떤지에 대해 상대 후보 측에서 다른 말을 하고 있으니, 만약 그렇다는(주술적인 의미라는) 전제에서 말씀 드린다"고 답했다. 

최재형 캠프의 총괄선대본부장이었던 김선동 전 국민의힘 사무총장도 홍준표 캠프에 합류했다. 홍 후보는 "김 전 사무총장이 저희 캠프에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같이 하기로 했다. 김 전 사무총장이 가진 전국 인맥을 총동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최 전 원장은 자신의 캠프 측 인사 모두가 홍준표 캠프에 합류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캠프는 공식 경선 과정에서 해체됐다. 저와 같이 했던 분들이 다 함께 모여 (특정 캠프로) 가자고 얘기한 바 없고, 그럴 수도 없다"며 "아마 개별 판단에 의해 저와 뜻을 같이하는 분들은 이쪽으로 오실 것이고, 또 다른 분들은 다른 선택을 할 것이다. (홍준표 캠프에 합류한) 전체 인원은 이 자리에서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한편 이날 홍 후보는 이낙연 캠프 측 인사도 홍준표 캠프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공표했다. 그는 "오늘 대전 선거대책위원회에서 jp희망캠프 위촉장 수여식을 하는데, 특이한 분이 저희를 돕기로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캠프에서 대전 선대위원장을 하던 분이 탈당하고 저희 캠프로 오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준표 캠프에 합류하기로 한 인사는 이낙연 캠프의 고재평 대전 선대위원장으로, 현재 DJ 대통령만들기 정통 민주발전협의회 대전시당 위원장을 지내고 있는 인물이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