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쌀쌀한 날씨를 보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후드가디건 모자를 눌러쓴 한 시민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쌀쌀한 날씨를 보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후드가디건 모자를 눌러쓴 한 시민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16일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이날 경기 용인·광주시, 충남 논산시와 홍성군, 충북 보은·괴산·영동·음성·증평군, 전북 진안·무주·장수군에 한파경보를 발령했다.

또 서울과 인천, 대전, 광주, 대구, 세종을 포함한 나머지 지역 대부분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부산 등 경남 남해안과 울산 등 경북 동해안만 한파특보 대상에서 빠졌다.

이번 한파특보는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발효된다.

서울에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것은 2004년 이후 17년만이다.

2004년 한파특보 발령 기간에 10월이 포함되고 그해 10월 1일 서울에 한파특보가 발령된 것이 역대 가장 이른 서울 한파특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한파경보는 ▲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15도 이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 급격한 저온현상에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내려진다.

한파주의보는 ▲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12도 이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 급격한 저온현상에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발령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2도 안팎에 그쳤다.

이날 낮 최고기온도 11~20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낮 기온이 전날보다 5도 이상 떨어지는 셈이다.

평년(최저 5.2~14.3도·최고 19.0~22.6도)보다도 낮다.

일요일인 17일인 대관령과 철원 등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나오는 등 16일보다 더 춥겠다.

17일 최저기온은 -3~7도, 최고기온은 10~16도로 예보됐다.

서울은 17일 최저기온이 0도를 기록해 10월 중순 최저기온으론 3번째로 낮겠다.

최근 10월 중순 서울 최저기온이 0도 이하였던 날은 -0.4도였던 1957년 10월 19일이다.

이번 추위는 17일과 18일 오전 절정에 이르렀다가 19일 오전 반짝 풀린 뒤 다시 이어지겠다.

'가을 기온'은 다음 주 일요일인 24일에야 되찾겠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