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준값의 변화는 삶에 있어서나 투자에 있어서나 몹시 중요하다. 테러리스트에게 인질로 잡힌 사람들이 고분고분 협조하는 스톡홀름증후군이 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죽은 목숨이라고 생각했는데, '당신이 내 규칙을 따르기만 하면 살해하지는 않겠다' 라며, 탈출구가 전혀 없는 상황에서 실날 같은 빛줄기를 주면 사람들의 행동이 바뀐다. 

우리가 과거를 기억하는 방식은 그렇게 정확하지 않다. 오히려 지나간 기억을 변형시켜 버린다. 행동경제학자들은 찬물 실험을 통해서 사람들의 심리적 편향을 다음과 같이 입증했다.

연구에 참가한 학생들에게 한쪽 손을 얼음물에 3분간 담그게 했다. 그리고 피실험자가 눈치채지 못하게 약간의 미지근한 물을 1분 동안 주입했다. 총 4분간 차가운 물에 손을 넣은 것이다. 다음에는 미적지근 한 물의 유입 없이 바로 3분 뒤에 손을 빼게 했다.

이 실험이 끝난 뒤, 참가자들에게 어느 쪽 경험을 다시 할 수 있는지 물었다. 응답자의 70퍼센트가 전자를 골랐다. 피실험자들이 1분이나 더 통증이 지속되는 체험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최대의 고통과 마지막 괴로움의 수준이 핵심이기 때문이다. 고통을 기억하는 것과 경험하는 것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으며 이것을 정점-끝내기(Peak-end) 규칙이라고 한다.

사람들은 아픔이 최고일 때를 떠올렸고 괴로움이 끝나는 순간의 느낌을 저장했다. 그러나 고통의 길이는 기억하지 못했다. 바꿔 말해, 오래된 과거일수록 덜 아픈 것으로 회상한다. 그래서 우리는 망각의 동물, 시간이 지나면 힘들었던 기억도 추억이 되고 만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이런 논문의 결과를 의료행위에 적용하여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 내시경 검사를 할 때 최후의 순간을 부드럽게 마무리 해서 검진 대상자의 고통을 줄여준다. 이 사례는 행동경제학자들의 논문 "Back to Bentham? Explorations of Experienced Utility"를 그대로 적용한 것이다.
 
유종의 미, 끝이 좋으면 모든 게 좋아진다.
▲ 정점-끝내기 규칙의 효용 유종의 미, 끝이 좋으면 모든 게 좋아진다.
ⓒ QUARTERLY JOURNAL OF ECON

관련사진보기

 

기억의 변질을 투자에 대입해보자. 당신은 올해 가장 뜨거웠던 섹터의 주식을 주당 2만5천원에 매입했다. 그런데 운도 지지리 없지 주가가 내리기 시작한다. 이때 두 가지 방식으로 하락한다고 해보자.

첫 번째는 연중 내내 조금씩 밀려서 연말에 1만7천원이 되는 경우. 그 다음은 거의 일년 동안 2만원 대를 유지하다가 끝에 가서 갑자기 1만8천원으로 속락하는 상황. 어떤 움직임이 더 큰 고통을 가져올까? 당연히 후자다.

하락폭은 전자가 더 크지만 우리는 가장 최근에 입은 손실에 더 큰 괴로움을 느낀다. 뒤집어 생각하면, 사람들은 최대의 만족과 더불어 최후의 즐거움에 더욱 흡족해 한다. 끝이 좋으면 모든 게 좋다.

마지막 서푼이 모든것을 바꿔 놓는다

정점-끝내기 효과는 초심자들이 최후의 순간에 투매에 나서는 원인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 강세장은 흐느끼며 서서히 내리다가 마지막 순간에 걷잡을 수 없이 내리 꽂는다. 조정장이 시작되면 거의 모든 시장 참여자들의 계좌가 마이너스로 돌아선다. 주가는 출렁이면서 조금씩 내려간다.

기분이 좋지 않지만 그럭저럭 버틴다. 그 비율이 대략 -30% 언저리다. 전체 하락 날짜가 100일 이라고 한다면 약 80일 정도가 소요되는 기간이다. 그리고 약세장의 끝무렵, 단지 5일만에 무시무시한 붕락의 순간이 닥치며 순식간에 자산이 반토막 이하로 떨어진다. 여기서 대부분의 아마추어들이 고꾸라진다. 요즘 젊은이들의 유행어로 표현하자면 멘붕의 순간이다.

2008년의 서브프라임 위기가 이렇게 전개되었다. 더 오래된 과거에는 1998년의 IMF 외환위기가 같은 코스를 따랐다. 주야장천으로 흘러내리다가 역사적인 저점을 깨고 내려가면서 수많은 시장참여자들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전 세계 모든 시장의 버블 붕괴는 이 수순을 따른다. 이 글을 읽고 있는 청년들은 그 엄혹한 때를 알지 못하지만 역사는 계속해서 반복된다. 세대가 바뀔지언정 구성원인 인간은 심리는 변함이 없으니까. 이 오랜 하락 기간 동안에 사람들은 왜 매도하지 못했을까?

지금까지 설명한 여러가지 인간적인 약점과 더불어 기준값의 변경, 준거점의 변화 때문이다. 장중에 주욱 하락하면서 변동성을 키우다가 막판에는 살짝 올라온다. 가령, 최저점이 -15% 정도 하락했다면 마감가는 -12%로 끝난다. 마지막의 최대 고통이 조금이나마 줄어들었기에 손실의 괴로움을 수용하고 만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초접사 사진집 '로봇 아닙니다. 곤충입니다'를 펴냈다. 다음 세대를 위한 화보 도감. daankal@gmail.com. O|O.셋EE오.E팔O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