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5일 창원고용노동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5일 창원고용노동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파리바게뜨, 던킨도너츠, 베스킨라빈스 등 유명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SPC자본의 노조 탄압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SPC자본은 사측의 부당 처우에 항의하여 노동자들이 민주노조를 만들면 복수노조제도를 악용하여 민주노조에 대한 탄압을 집요하게 벌여왔다."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15일 창원고용노동지청 앞에서 "SPC자본의 반사회적 노조파괴 행위를 규탄한다"고 외친 것이다.

SPC 주요 상표인 파리바게뜨에서는 2017년 고용노동부 조사에서 '불법파견' 행위가 밝혀졌다. 이후 노동조합이 설립되었다.

그런데 사측은 노조 탈퇴 공작이 있었다는 것. 민주노총은 "사측은 민주노조 소속 조합원에 대한 차별대우와 관리자를 동원한 탈퇴공작을 지속적으로 벌여왔다"고 했다.

민주노총은 "노조 탈퇴 공작은 지난 7월 관리자의 폭로로 그 실태가 드러났다"며 "사측은 민주노조 조합원을 탈퇴시키기 위해 임원까지 나서서 금품을 지급하는 등 조직적인 부당노동행위를 지속해 왔다"고 했다.

또 민주노총은 "SPC자본의 노조파괴 행위는 파리바게뜨 뿐만 아니라 던킨도너츠, 제빵원료 공급사인 화물업체에서도 동일하게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고용노동부에 대해, 민주노총은 "SPC자본의 비상식적이고 반사회적인 노조 탄압에 대해 당국은 일방적으로 자본을 비호하고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방관하고 있다"고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SPC자본의 화물노동자와 자회사가 맺은 합의에 대한 부당한 개입을 중단하고 성실하게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SPC자본의 상습적인 노조탄압에 대해 형식적 조사에 그치지 말고 불법행위에 대한 강력한 근절 의지를 밝히고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고 고용노동부에 촉구했다.

조형래 본부장은 "국민의 먹을거리를 만드는 회사는 무엇보다 신뢰가 중요하다. 노조 탄압을 중단하라"며 "고용노동부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위해 그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