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화상회의로 개최한 '아프간 관련 G20 특별정상회의(G20 Extraordinary Leaders’ Meeting on Afghanistan)'에서 연설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화상회의로 개최한 "아프간 관련 G20 특별정상회의(G20 Extraordinary Leaders’ Meeting on Afghanistan)"에서 연설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올해로 수교 30주년을 맞는 발트3국인 리투아니아와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대통령과 각각 축하 서한을 교환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서한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발트3국이 1991년 수교 이래 정치·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왔음을 평가하며,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문화 교류 행사를 통해 양국 간 우의가 깊어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발트3국과의 수교일은 리투아니아가 10월 14일, 에스토니아가 10월 17일, 라트비아가 10월 22일이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기타나스 나우세다(Gitanas Nausėda) 리투아니아 대통령은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첨단산업, 핀테크 등 분야의 협력 강화를 희망하면서 올해 주한대사관 개설이 양국 관계 심화를 촉진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했다. 

지난 11일 퇴임한 케스르티 칼률라이드 전 에스토니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한-에스토니아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며 디지털, 방산 등 다양한 분야와 국제무대에서의 양국 협력 확대를 희망한다"는 서한을 보내왔다. 후임으로 알라 카리스 신임 대통령이 지난 8월 선출됐다. 

마지막으로 에길스 레비츠 라트비아 대통령은 "수교 이래 양국 간 인적 교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이 강화되고 있으며 한-라트비아 관계가 지속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서한을 전해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