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경선 막판까지 갈등을 빚었던 이낙연 전 대표와의 통화 내용 일부를 소개하며 "이낙연 후보님의 품격과 그 품 넓음에 진심으로 감동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정감사가 지나면 만남을 갖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의논하자는 말씀을 주셨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우리 참모들은 (이낙연 전 대표) 본인 입장이 좀 발표되면, 또 실무적으로 조정이 되면 전화를 하는 게 좋겠다고 하는 의견들이 있었는데, 저는 사실 그와는 좀 다른 생각을 해서 제가 그저께(13일) 저녁 8시쯤, 7시 반쯤 전화를 드렸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사실 (이낙연 전 대표가) 전화를 안 받으실 거라 생각했는데, 잠깐 이따가 저한테 콜백을 해주셔서 저희가 우리 당을 위해서 뭘 할지 말씀을 들었다"라며 "격려 말씀도 들었고, 또 국정감사가 지나면 저희가 한 번 또 만남을 갖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를 의논하자는 말씀을 해주셨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훌륭한 원로로서, 또 중진으로서, 또 정말로 많은 정치 경험을 가지신 선배로서, 제가 많은 가르침을 받고 또 함께 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낙연 전 대표의 구체적인 역할 등을 묻는 추가 질문이 나오자 "세부적인 말씀은 나누지 않았다"고만 했다.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이 상당수가 야당을 지지한다는 해석이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란 질문엔 "그런 일은 언제나 있다"라며 "다른 후보들은 말할 것도 없고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께서 이렇게 품 넓게 받아주시고 하시기 때문에 저는 우리가 하나의 단일대오로 반드시 내년 선거에서 이길 거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