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이 10월 14일 시청 인천애뜰에서 열린 '2021 인천시민시장 대토론회'에서 인천 수돗물 새이름으로 선정된 '인천 하늘수' 시상을 하고 있다.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이 10월 14일 시청 인천애뜰에서 열린 "2021 인천시민시장 대토론회"에서 인천 수돗물 새이름으로 선정된 "인천 하늘수" 시상을 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 시민시장 대톤론회에서 인천 수돗물의 새 이름으로 '인천 하늘수'가 채택됐다. '세계적인 국제공항을 보유한 선진 국제도시 인천, 하늘이 내려준 깨끗한 물'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달 ISO22000 국제인증을 받은 인천 하늘수는 온라인 및 현장 투표 38.77%, 그리고 시민시장 대토론회 35.16%의 득표를 얻어 합산 36.97%의 최종 득표율로 인천 수돗물의 새 이름으로 선정됐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4일 '인천은 소통이 가득, 소통정책에 대한 시민시장의 생각은?'이라는 주제로 민선 7기에서 7번째 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4단계)가 유지되면서 인천애(愛)뜰 야외 스튜디오에서 온라인 토론방식으로 진행됐다. 사회는 장용, 오유민 시민 홍보대사가 맡았다.

그동안 시민시장 대토론회를 통해 민선 7기 시정슬로건, 시청앞 광장 인천애(愛)뜰 이름, 인천형 뉴딜 10대 대표과제 등 시의 주요사항을 결정해 온 인천시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ISO22000 국제인증 획득으로 더 깨끗해지고 건강해진 인천 수돗물의 새 이름을 시민들이 직접 선정했다.

지난 9월부터 시작한 시민 공모전에 접수된 1141개의 이름 가운데 상징성 등의 기준에 따라 인천수돗물 브랜드공모심사위원회 및 시민정책자문단의 심사를 거친 7개 이름이 온라인(1315명) 및 현장(4259명) 투표에서 3개로 압축됐다. 그리고 이날 열린 시민시장 대토론회에서 인천 수돗물 새 이름을 최종 결정했다.

투표 결과, '세계적인 국제공항을 보유한 선진 국제도시 인천, 하늘이 내려준 깨끗한 물'이란 의미로 제안된 '인천 하늘수'가 온라인 및 현장 투표 38.77%, 그리고 시민시장 대토론회 35.16%의 득표를 얻어 합산 36.97%의 최종득표율로 인천 수돗물의 새 이름으로 선정됐다.

이후 '인천은 소통이 가득'이라는 주제로 신봉훈 인천시 소통협력관이 발제를 하고, 본격적인 토론시간에는 인천시 소통의 현주소를 점검하고, 소통정책의 추진방향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토론했다.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시민시장 대토론회는 ISO22000 국제인증을 획득한 인천 수돗물의 새 이름을 선정하고, 인천의 소통정책에 대해 시민시장님들의 의견을 여쭙는 자리"라면서 "시민시장님들이 제안하신 내용들을 시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인천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수어통역과 함께 실시간으로 중계됐으며, 토론회가 끝난 뒤에도 인천시 유튜브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10월 14일 인천시청 인천애뜰에서 열린 '2021 인천시민시장 대토론회'에서 조인권 상수도사업본부장이 인천 수돗물 새이름 선정 추진보고를 하고 있다.
 10월 14일 인천시청 인천애뜰에서 열린 "2021 인천시민시장 대토론회"에서 조인권 상수도사업본부장이 인천 수돗물 새이름 선정 추진보고를 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