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5일 오전 검찰이 압수수색 중인 성남시 도시균형발전과
 15일 오전 검찰이 압수수색 중인 성남시 도시균형발전과
ⓒ 성남시민 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 15일 오전 11시 10분]

검찰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15일 오전 9시 10분께부터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한 지 23일 만이다.

성남시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 검사 2명이 압수수색을 지휘하고 있다. 압수수색 부서는 도시균형발전과와 도시계획과, 문화예술과, 정보통신과 등이다.

도시균형발전과와 도시계획과는 대장동 개발사업 계획 수립과 인허가 등 사업 전반과 관련된 부서인 만큼 수사에 필요한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문화예술과와 정보통신과에선 업무 추진 과정을 들여다 보기 위해 관련 기록 등을 살펴볼 것으로 예상된다. 

성남시의 한 공무원은 15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약 10년 전 일로 압수수색을 당하는 게 정말 안타깝다"며 착잡한 심정을 전했다.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은 91만여㎡ 부지에 사업비 1조3000억 원을 투입, 아파트 5900여 가구를 짓는 택지개발사업이다. 성남시는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관리·감독기관이며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인허가 등을 담당했다.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가 거액의 배당금을 챙긴 게 알려지고 이 회사에서 6년 정도 근무한 곽상도 국회의원 아들에게 50억 원의 퇴직금이 지급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혜의혹 논란이 번졌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서울중앙지검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과 뇌물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민간사업자의 자산을 동결하라는 경기도 권고에 따라 현재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는 TF(테스크포스)팀을 구성했다. TF팀에서는 경기도 권고 사항에 대한 법률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