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했다는 법원 1심 판결이 나온 데 대해 윤 전 총장의 사과를 촉구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가 정당했다는 판결이 내려졌다"라며 "법원은 특히 윤 전 총장 징계 처분과 관련돼 절차 적법성, 사회 정당성, 양형 타당성이 모두 적법하다고 판시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어 "4가지 유죄로 인정된 것 자체가 아시다시피 채널A 사건에 대한 감찰방해, 수사방해 건이 나왔고, 또 판사들의 신상정보를 수집한 것은 불법임을 명시했다"면서 "아울러 정치적 중립성까지 됐는데, 고발사주 의혹에 자신의 측근 한동훈을 비호하기 위해 검찰권을 사유했던 사람이 특검 운운하며 스스로 검찰의 명예를 먹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이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검찰을 사유화해 불법을 저지르고 국기문란을 저지른 것에 대한 당연한 판결"이라며 "이런 사람이 야당의 대통령 후보를 하겠다고 하니, 참담하기 그지 없다"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후보는 지금이라도 국민께 사죄하고 자신의 과오에 대한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윤석열 질타한 법원 "중대 비위행위, 정직 2개월도 가볍다" http://omn.kr/1vk60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