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양군의회 김종관 의원이 지난 6월 행정사무감사에 이어 14일 군정질문에서도 공무원들의 관외 주소지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청양군의회 김종관 의원이 지난 6월 행정사무감사에 이어 14일 군정질문에서도 공무원들의 관외 주소지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충남 청양군 공무원들의 타 지역 주민등록 전입이 다시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

14일 청양군의회 김종관 의원은 제276회 청양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기획감사실 관련 군정질문에서 "지난 6월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한 관외지역에 주민등록 주소를 둔 공무원들의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지난 6월 16일 열린 제273회 청양군 행정사무감사에서 김 의원은 "지역의 인구감소가 심각한데 반해 공무원들의 협조가 미흡하다"고 지적했고 군은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었다.   

그러나 청양군이 김 의원에게 제출한 전 직원 주소현황을 검토한 결과 4개월 동안 개선된 사항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당시 전체 공무원 819명 중 174명(21.24%)이, 10월에는 846명 중 175명(20.68%)이 관외 주소자로 나타났다.

또한 관내 주소자 중에서도 관외에서 출퇴근하는 인원이 105명이나 돼 실제 청양에서 거주하는 공무원은 더 줄어든다(6월 98명). 제일 많은 부서는 보건의료원으로 120명 중 52명(43.33%)이 관외 주소자로, 관내 주소자 중 14명이 관외에서 출퇴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행정사무감사에서 18명의 직원 중 11명이 관외 주소자로 가장 비율이 높았던 장평면의 경우는 관외 주소자는 7명으로 줄었으나 관내 주소자 중  관외에서 출퇴근하는 인원이 4명(기존 0명)으로 증가했다. 관외 주소를 가진 이유로는 147명이 주택문제를 뽑았고, 15명이 자녀교육 및 배우자 직장, 노부모 공양 3명, 기타가 10명이다.

이와 관련해 기획감사실 관계자는 "지적에 공감한다.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변했으나 지금까지의 상황을 감안하면 믿음이 떨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김종관 의원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거주의 자유를 가지고 뭐라 할 상황은 아니지만 공무원은 대부분 평생직장인데 이렇게 관외 주소자가 많은 것은 분명 심각한 상황"이라며 "군에서 아무리 인구 3만을 지키겠다고 기업체나 학교 등을 찾아다녀도 과연 설득력이 있을지 의문이다"고 안타까워했다.  

청양군은 5월 현재 3만590명(내국인)의 인구를 기록, 3만 명 유지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