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인호 공군 참모총장이 14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공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4
▲ 질의 받는 박인호 참모총장 박인호 공군 참모총장이 14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공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4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이 성추행 피해를 당한 후 2차 가해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부사관 사건과 관련해 재차 유가족들에게 사과했다. 

박 총장은 14일 충남 계룡대 공군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지난 7일 성추행 피해 고 이 중사 사망사건에 대한 최종 수사 결과 발표가 있었다"면서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마음 깊은 사과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총장은 "공군은 확고한 전 방위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다시는 이와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변화와 혁신을 통해 '동료의 인권과 일상을 지켜주는 바른 공군', '대한민국 하늘과 우주를 지키는 강한 공군'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월 2일 제39대 공군참모총장에 취임한 박 총장은 취임사를 통해서도 "우리 곁을 떠난 이 중사의 명복을 빈다"면서 "고인과 유가족께 마음 깊이 사과드리며 진행 중인 모든 조사·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숨진 이아무개 중사의 유가족들이 군검찰의 수사결과에 반발해 장례를 미루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가족들을 다시 만나 주고 장례를 잘 치를 수 있도록 공군이 직접 나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법적·제도적으로 할 수 있는 부분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도의적으로도 공군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노력을 마지막까지 경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군은 이날 국감 업무보고를 통해 앞으로 성폭력 가해자에게는 '2차 피해 방지' 고지서를 발부해 사전에 2차 피해 가능성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관계자의 비밀유지 의무를 강화하고 가해자와 피해자 분리 기준을 구체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관련 인력도 확대해 현재 권역별로 9명인 성고충전문상담관을 3배 수준인 28명으로 늘려 준장급 부대 이상으로 확대 배치하고, 양성평등담당관 전담직위(7급·행정)도 기존 15명에서 27명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