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 최상두

관련사진보기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 최상두

관련사진보기

 
"성삼재-정령치주차장을 나무와 풀들, 반달가슴곰의 삶터로."

환경·시민·종교단체와 주민들로 구성된 '성삼재-정령치도로전환연대'(아래 전환연대)가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이같이 외쳤다. 14일 오후 이곳에서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가 열린 것이다.

전환연대는 성삼재, 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해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지리산사람들, (사)반달곰친구들, 실상사, 지리산생명연대, 화엄사가 모여 출범한 연대조직이다.

문화제에서는 신강 반달곰친구들 이사장과 최상두 수달친구들 대표가 지리산에 살고 있는 동물들의 이야기를 한 후, 신애자 '광대패 모두골' 대표가 성삼재․정령치도로와 성삼재․정령치주차장에 삶터를 빼앗긴 동식물들을 위로하는 춤을 추었다.

이어 윤용병 실상사 상임위원과 조성천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지리산사람들 대표가 지리산 자락 사찰과 주민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마지막에는 한승명 지리산생명연대 처장이 "우리의 입장"을 낭독했다. 전환연대는 공단 앞 바닥에 대형 펼침막을 펼쳐 놓기도 했다.

성삼재-정령치 주차장 철거 요구 이유에 대해, 이들은 "우리나라 최상위 보호지역인 국립공원, 우리나라 3대 생태축인 백두대간의 마루금에 위치한 성삼재․정령치주차장을 지금 이대로 존치하면서 국립공원 탄소중립을 말할 수 없다는 절박함 때문"이라고 했다.

전남 구례군 산동면 좌사리 산 110-3에 있는 성삼재주차장은 해발 1100m 높이에 1만 1112㎥ 넓이로 90×45㎥ 넓이의 축구장의 2.7배 크기다. 전북 남원시 산내면 덕동리 산215-23에 있는 정령치 주차장은 해발 1172m 높이에 4865㎥ 넓이다.

전환연대는 "정령치 주차장은 국립공원 중에서도 보전의 강도가 가장 높은 자연보존지구에 건설되었다"며 "정령치주차장이 자연보존지구로 지정되었다는 것은 주차장이 들어서기 전, 그 지역의 생물다양성이 매우 높았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전환연대는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이 기후위기시대, 탄소중립 실현에 국립공원이 앞장서서 실천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성삼재․정령치도로를 오가는 차량은 연간 50만대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탄소 발생 차량을 통제하고 주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친환경셔틀버스를 제안한다"고 했다.

또 이들은 "해발 1100m 백두대간 마루금 상에 위치한 성삼재 주차장, 국립공원자연보존지구에 위치한 정령치주차장의 철거를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해 지역의 여론을 제대로 수립하고, 가능한 지역에서 먼저 전환 모델을 만들어가야 한다"며 "말로만의 탄소중립, 녹색뉴딜이 아니라 현장에서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환연대는 "기후위기 시대, 탄소중립으로 가는 첫 걸음! 지리산국립공원을 관통하는 성삼재․정령치도로는 변해야한다"며 "지역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지역주민에게 실질적인 이익이 되도록 다시 설계되어야 한다"고 했다.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 최상두

관련사진보기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 최상두

관련사진보기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강원도 원주 국립공원공단 앞에서 열린 “성삼재-정령치도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한 걸음 더 문화제”..
ⓒ 최상두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