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9월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9월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민대 교수회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의 논문 조사 촉구를 놓고 진행한 투표에서 '적극 대응' 의견이 53.1%를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교수회가 '2/3 득표 미달'을 이유로 부결 처리하자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 국민대 동문 비대위가 "꼼수를 부린 것"이라면서 반발했다.

교수회장 "교육부가 국민대에 책임 회피"

14일, 국민대 교수회와 동문 비대위에 따르면 전날 13일 오후 6시에 마감한 국민대 교수 총투표(412명 가운데 79.1%인 326명 참여) 결과 김건희 논문 조사 '적극 대응'이 53.1%인 173표를 얻어 과반 수 이상을 획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응'은 46.6%인 152표를 얻었다.

앞서 교수회는 지난 8일 마감한 1차 투표에서 2/3를 득표한 선택지가 나오지 않자 결선투표를 진행한 바 있다. 이 투표에서 김건희 논문 조사 촉구 '적극 대응'에 투표자의 38.6%인 114명이 표를 던져 가장 많았다. 하지만 '비대응'도 36.9%인 109명이었다. 이어 '소극 대응' 19.3%(57명), '기타' 5.1%(15명)이었다. (관련기사 : 국민대 교수투표, '김건희 논문조사 촉구'에 '대응' 우세 http://omn.kr/1vhwu)

이에 대해 홍성걸 교수회장은 <오마이뉴스>에 "교수회 규정에 과반수 투표에 2/3가 되어야 한다고 되어 있기 때문에 이번 안건은 폐기됐다"면서 "그렇더라도 교수회는 학교에 '실추된 명예회복을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다음 주에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적절한 조치'의 뜻에 대해 홍 회장은 즉답을 하지 않은 채 "교육부가 '재조사하라'고 명확하게 지시하면 될 일을 자꾸 '적절한 조치계획을 제출하라'고 돌려서 하고 있다"면서 "이는 교육부가 국민대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12일 국민대에 공문으로 '국민대 자체 규정으로 김건희 논문 검증이 가능하다'는 유권해석을 보내면서도 "필요한 조치를 하여야 한다"고만 적었다. 명확하게 '재조사하라'는 내용을 넣지는 않았다. (관련기사 국민대 '김건희 공문' 퇴짜 놓은 교육부, 새 유권해석 내놔 http://omn.kr/1vj3d)
 
1일 오전, 국민대 동문들이 '김건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며 졸업장 반납 행사를 벌이고 있다.
 1일 오전, 국민대 동문들이 "김건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며 졸업장 반납 행사를 벌이고 있다.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동문 비대위 "'과반 찬성' 결정 안하고 왜 2/3 조건 내세웠나?"

동문 비대위는 교수회의 '적극 대응' 안건 폐기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오후 동문 비대위는 입장문에서 "교수회가 학교 구성원으로서 '김건희씨 논문 의혹'에 대한 의견 표명이 마땅한 책무인데도 갖은 꼼수를 부려가며 이를 회피했다"면서 "일반적인 의사 결정은 과반 참석, 과반 찬성으로 결정한다고 교수회 회칙에 명시되어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동문 비대위는 "교수회가 대통령 탄핵소추 요건인 재적 과반 발의에 2/3 이상 찬성과 유사한 조건을 걸어, 과반이 넘는 의견을 무시한 행태에 분노를 표한다"고 비판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