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의회는 14일 제32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군위군 대구시 편입안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투표를 진행했다.
 경북도의회는 14일 제32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군위군 대구시 편입안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투표를 진행했다.
ⓒ 경북도의회

관련사진보기

 
경북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안에 대해 경상북도의회가 찬성으로 돌아서면서 법률안 제정의 한 고비를 넘어섰다.

경북도의회는 14일 제32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군위군을 대구시로 편입하는 행정구역 관할 변경에 대한 의견 제시 안건과 관련해 무기명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의견이 과반을 넘었다.

이날 투표에는 재적 도의원 59명 전원이 투표에 참석해 찬성 36명, 반대 22명, 기권 1명으로 나왔다.

전날 열린 소관 상임위원회에서는 군위 대구 편입에 대한 의견 청취 안건을 심의했으나 찬성과 반대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 본회의 표결로 넘겼다.

도의회가 찬성 의견을 표명함에 따라 경상북도는 도의회 의견을 보완해 군위군 대구 편입에 대한 연내 법률안 추진을 조만간 행정안전부에 다시 건의할 예정이다.

경상북도가 건의서를 제출하면 행안부는 정부입법 형태로 '군위군 대구편입' 법률안을 마련해 입법예고한 뒤 법제처 심사와 국무회의 통과를 거쳐 국회에 보내 국회에서 처리한다.

올해 안에 편입안이 국회를 통과하게 되면 내년 지방선거는 군위군이 대구시에 편입된 상태에서 치러지게 된다. 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도 추진이 빨라질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의회 의결이 끝난 후 담화문을 통해 "찬성 결정의 바탕에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대한 차질 없는 진행으로 대한민국 관문공항으로 성장시켜 달라는 도민들의 준엄한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중앙과 지역을 뛰어다니던 초심으로 돌아가 신발 끈을 조이고 경북을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성장시킬 것"이라며 "경상북도, 대구시, 군위군의 자율적 결정에 기반한 관할구역 변경 건의에 대해 최대한 신속하게 관련 법률안 제정에 노력해 달라"고 중앙정부에 당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대구경북 미래를 위해 고심 끝에 내린 경북도의회 의원들의 대승적 결단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조속히 마무리돼 대구경북 100년 미래의 먹거리 산업인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위군 대구 편입안은 지난해 7월말 군위군의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신청을 조건으로 대구시장과 경상북도지사, 시·도 국회의원, 광역의원 등이 합의해 추진됐다.

이후 군위군과 대구시는 군위군 대구 편입안을 행정안전부에 건의했으나 경상북도의회가 지난달 찬성과 반대 의견 모두 과반을 얻지 못했고 행정안전부는 경북도에 도의회의 의견을 다시 묻도록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