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와 강남구가 옛 서울의료원 부지의 공공주택 건설을 놓고 갈등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4일, '서울의료원 부지 지구단위계획 변경 반대 기자회견'과 관련해 서울시가 대변인 명의로 "강남구청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를 중단하라"고 하는 요구에 대해 관련자 조치를 요구했다.

강남구는 강남구민이 반대하는 공공주택 3천호 공급 문제도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서울시가 서울의료원 부지 공공주택 추가 건설을 위한 지구단위계획안 열람공고를 일방적으로 통보하자 지난 10월 7일 서울시의 서울의료원 부지 공공주택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행정소송으로 막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정순균 구청장은 "서울시는 대변인 명의 입장문에서 강남구가 '여론을 악의적으로 호도하는 잘못된 행정행위'를 하고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를 하고 있다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해 강남구민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의료원 부지 지구단위계획 변경 반대는 57만 강남구민과 강남구의 합리적이고 정당한 요구를 왜곡하고 폄훼했다"라면서 "서울시가 오히려 먼저 정치쟁점화하고 나서는 모욕적 언사"라고 지적했다.

강남구 "공공주택 건설 위한 제3의 부지 제안 용의있다"

정 구청장은 "강남구민들이 지난해 8.4대책으로 정부가 발표한 서울의료원 북측부지 공공주택 3천호 공급계획에 대해서 반대하고 있는데 오세훈 시장이 당선된 후 송현동 부지 맞교환으로 이곳에 2~3백호의 공공주택을 추가로 짓겠다고 하는 것은 강남구민을 완전히 무시한 처사"라며 이의 철회와 오세훈 시장과의 면담을 거듭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역 이기주의 때문에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건설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이곳은 당초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취지에 걸맞게 개발하고 공공주택은 제3의 대안을 마련해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오세훈 시장과의 면담이 성사되면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강남구 공공주택 공급과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