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호중(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국회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호중(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국회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당내 대선경선 결과를 사흘 만에 승복한 이낙연 후보와 관련해 14일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빠른 결단과 깊은 충정에 깊이 감사 드린다"라며 "말씀하신 것처럼 대선 승리에 책임을 다해주신다면 분명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이낙연 후보께서 당의 결정을 존중해 경선 결과를 수용하셨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당원, 국민들의 바람과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신 이낙연 후보 다운 모습"이라며 "깊은 번민 속에 고뇌하셨을 텐데 모든 걸 뒤로 한 채 오직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향한 일념으로 결단해주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오늘부터 우리 모두는 제4기 민주정부 창출을 위한 깐부"라며 "깐부끼리는 네것내것 없고 네편내편도 없다, 우리만이 있을 뿐"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당이 선대위 체제로 전환을 준비하는 동안 원내도 이재명 후보의 본선경쟁력 강화, 지지율 극대화를 위해 입법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라며 "당과 후보, 국회의원 모두가 혼연일체가 돼 국민의 뜻을 섬기며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해 뛸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