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앞으로 모호함이 없도록 (수사기관이) 적극 수사할 환경을 마련해야 합니다."

국민의힘이 "대장동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는 문 대통령 발언을 사실상의 '면죄부'로 규정하면서, 비난의 화살을 청와대로 돌렸다. 

이준석 대표는 14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은 기억한다. 2년 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성역 없는 수사하라고 지시했던 게 문 대통령이었다"며 "하지만 몇 달 지나지 않아 성역 없는 수사를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일가에게 했더니, 그 총장을 내쫓으려 추 (후임 법무부) 장관의 여러 무리수가 있었던 것을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과거 사례가 있기 때문에 수사기관은 대통령 이야기를 듣고도 '수사하란 거냐, 말란 거냐' 고민이 많을 것"이라며 "검찰 공무원과 경찰께 말하겠다. 권력자가 하는 말이 모호하고 눈치 보이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을 때, 여러분이 바라봐야 할 건 오로지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권력은 유한하지만, 민심은 앞으로 계속 여러분을 지켜볼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혼란스러운 지시가 있다고 해도 전혀 혼란스럽게 생각 말고, 오로지 진실을 밝히는 게 우선이고 지상 과제란 생각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관련 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이 모든 비리의 온상이 돼 있는 성남시청에 대한 아주 강력하고,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그런 절차가 진행되지 않으면 국민은 '국가 수사기관이 권력의 눈치를 보고 있다, 민주당 후보의 눈치를 보고 있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현 "민주당, 사사오입으로 대선후보 결정하는 오만 저질러"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한 기자회견에 앞서 마스크를 고쳐쓰고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한 기자회견에 앞서 마스크를 고쳐쓰고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기현 원내대표는 '사사오입'으로 민주당 대선 후보가 결정됐다며 야권 분열을 유도하는 듯한 발언을 남겼다. 그는 "이 후보는 자기 보호를 위해 '마귀' '봉고파직' '위리안치' 등 기괴한 단어를 끌어다 쓰기까지 하는 궤변의 달인"이라며 "국민 분노가 극에 달한, 단군 이래 최대의 권력형 부동산 개발 비리 사건을 자신의 최대 치적 사업이라 강변하고 우긴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의 말장난으로 두루뭉술 넘어가기엔 대장동 게이트 사안은 너무나 심각하다. 애초 특정 민간업자에게 특혜를 완전히 몰아줄 수 있게 설계됐고, 공공이익을 특정 민간인에 몰아준 사실이 드러나면 이 후보도 업무상 배임죄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는 법리"라며 "더구나 민주당은 대장동 게이트로 민심이 돌아서고 있음을 알면서도, 사사오입으로 대장동 게이트 몸통 설계자인 이재명을 대선 후보로 결정하는 오만까지 저질렀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말로는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는 외형을 갖췄지만, 검찰은 아직까지도 성남시청, 경기도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지 않고 회피한다. 고의적으로 회피하는 걸로 판단된다"며 "결국 대통령이 나서 (말한 것이) 특검 도입을 묵살하고, 검찰이 신속하게 여당 대선주자에 면죄부를 주라는 수사 가이드란 의심이 사실로 굳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범죄자까지 포함해 원팀을 구성한 다음 그들만의 잔치를 하겠다는 뜻인 것 같지만, 국민의힘은 민심과 원팀이 돼 대장동 게이트의 흑막을 반드시 규명하고 설계자 이재명에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물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은 경기도당에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를 설치하고 현판식을 가지는 등 대여 공세를 지속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