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광역시, 전라북도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광역시, 전라북도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주민들의 반발로 공사가 중단된 이슬람사원 문제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이 직접 해결책을 찾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이슬람사원 공사, 권영진 대구시장 입장 내라" http://omn.kr/1vj6i)

권 시장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구시청 국정감사에서 이은주 정의당 의원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구시의 적극적인 개입을 주문하자 "북구청 단위에서 해결이 어려워 보인다"며 "제가 살펴보고 해결책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은주 의원은 "주민들은 무슬림을 테러리스트로 폄하하고 있다"며 "급기야 인권위가 이슬람사원 공사 재개와 혐오 표현 중단 조치를 했다. 무슬림을 이유로 테러리스트 취급하는 건 심각한 차별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분들은 인근 경북대 유학생들이다. 유학생 유치를 위해 노력해왔는데 정작 한국에 오자 종교를 이유로 테러리스트로 불리면 이들이 한국에 대해 어떤 감정을 갖겠나"라며 "대구시가 공사 재개를 위해 중재든 필요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혜련 의원도 "무슬림을 혐오하는 플래카드가 붙어있는데 북구청은 관련법에 따라 뗄 수 있는데 적용 배제에 해당한다며 떼질 않는다"며 "법에 따르면 인종차별, 성차별적 내용으로 인권침해 소지가 있으면 금지 광고물"이라고 지적했다.

백 의원은 "이런 옥외 광고물은 시도지사가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면서 "법적으로도 정당한 권리행사를 할 수 있다. 적극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권 시장은 "이슬람사원은 건축 규모 상 허가권자가 북구청이고 그동안 북구청 자치 역량으로 갈등이 해결될 것으로 봤다. 그 과정에서 대구시가 측면 지원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보니 북구청 단위에서 해결이 어려워 보인다"며 "제가 살펴보고 해결책을 찾겠다"고 답했다.

한편 대구시 북구 대현동 경북대 인근에 공사 중이던 이슬람사원은 지역 주민과 보수 기독교단체들의 반발로 9개월째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처음에는 인근 주민들이 이슬람사원이 들어설 경우 지역이 슬럼화되는 등 치안 불안이 우려된다는 탄원서를 대구 북구청에 제출하면서 문제가 불거졌으나 이후 지역 시민단체들이 나서고 보수 기독교단체들이 반대하면서 시민단체 간 싸움으로 비화됐다.

하지만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1일 이슬람사원 건축 공사를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을 표명하고 사원 건축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피켓과 현수막도 철거할 것을 권고했다.

대구지방법원도 북구청의 공사중지명령에 대해 집행정지 가처분을 결정했지만 주민들이 공사장 입구를 물리적으로 막고 있어 공사가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그러자 대구참여연대와 경북대학교 민주화교수협의회,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 등으로 구성된 '대구 북구 이슬람사원 문제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공동성명을 통해 대구시와 대구시장이 문제해결 방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