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천시, GTX-A와 수서~광주선 연결 접속부 설치 관련 국토교통부·지자체 관계자 토론회 모습
 이천시, GTX-A와 수서~광주선 연결 접속부 설치 관련 국토교통부·지자체 관계자 토론회 모습
ⓒ 이천시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동남부에 위치한 광주‧이천‧여주 지역은 수도권 국민들이 마시는 팔당상수원의 수질을 유지하기 위해 약 40년이나 희생을 감수해 왔다."

엄태준 이천시장이 GTX-A(삼성~동탄)와 수서~광주선 연결 접속부 설치에 관한 관계자 토론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경기 이천시는 13일 서울 여의도 중앙보훈회관 대회의실에서 GTX-A(삼성~동탄)와 수서~광주선 연결 접속부 설치에 관한 국토교통부와 광주·이천·여주·원주 4개 시 국회의원 및 지자체 관계자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로 시민의 이동권 향상을 위한 지역의 현안을 국토교통부와 정치권에 전달하는 데 힘을 모으기 위한 것이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자연보전권역으로 기존 있던 기업마저 떠나가는 마당에, 이 지역들에 인구가 적어서 철도교통 인프라가 확충될 수 없다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중앙정부가 국가차원에서 특별한 희생에 따른 합당한 대우를 해주는 것이 사회적으로 정의로운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GTX-A와 수광선 연결사업을 통하여 시민 이동권을 개선해 삶의 질을 높이고 수도권 내 불균형을 해소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천시 등 4개 시가 공동주관해 개최한 이번 토론회는 지난 9월 23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건의한 연결 접속부 설치에 예상되는 문제점을 점검하고 그 해결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였다. 기술적 검증을 위한 철도분야 전문가도 참여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엄태준 이천시장, 신동헌 광주시장, 이항진 여주시장과 4개 지자체가 지역구인 국회 국토교통위 간사인 송석준(이천) 국회의원과 소병훈(광주갑), 임종성(광주을), 송기헌(원주을) 국회의원, 홍성경(이천) GTX유치공동추진위원장을 비롯한 민간추진위원장들도 참석했다. 

한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광주·이천·여주·원주 유치는 경기 동남부 지역과 서울 주요도심을 30분대로 연결하여 수도권 대도시와 4개시를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을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교육, 의료, 문화, 경제 등 광역인프라 공유를 통해 4개시 시민의 이동권 및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뿐 아니라, GTX-A~수광선~경강선~중부내륙선으로 이어지는 철도를 통해 국토 남북을 2시간대로 단축하여 국가 경제에 크게 기여하는 철도 축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