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이용득, 오충일,깅원기, 상임고문,송 대표, 이 후보, 임채정, 이용희, 이해찬 문희상, 추미애 상임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이용득, 오충일,깅원기, 상임고문,송 대표, 이 후보, 임채정, 이용희, 이해찬 문희상, 추미애 상임고문.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은 13일 이재명 대선후보를 만나 '민주당이 하나로 단결된 모습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정권 재창출까지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선 무효표 처리 논란'으로 당이 분열 조짐을 보이는 상황을 조속히 수습해야 한다는 메시지도 전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30분 국회의사당 민주당 대표 회의실에서 송영길 대표 및 당 원로로 구성된 상임고문단과의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상임고문인 김원기·문희상·임채정 전 국회의장, 오충일·이해찬 전 대표, 이용희·이용득 전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도 참석했다. 

간담회 시작에 앞서 송영길 대표는 "특정 계보나 조직에 속하지 않고 실력과 성과로 평가받아온 이재명 후보의 선출은 새로운 변화에 대한 국민적 기대를 대변하는 것이라 본다"며 "경선 과정에서의 논란을 잘 소화하기 위해 오늘 오후 1시 반 당무위를 소집해 지혜를 모아 민주당답게 문제를 하나로 해결하고 원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내년 대선은 특정 개인의 승리가 아니라 민주개혁 진영의 승리 문제로 중요하다"며 "민주당의 한 당원으로 민주당의 승리, 민주개혁 진영의 승리, 4기 민주 정부 창출을 위해 당 고문단을 모시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불공정과 불평등, 격차 때문에 고통스럽고 저성장으로 인한 기회 부족이 경쟁을 격화시켜 국민간 갈등과 분열의 요인이 됐다"며 "우리 사회가 나아갈 길은 어떤 이도 부당하게 불이익받지 않는, 억울한 이 없는, 공정한 사회이자 기회가 넘쳐나는 성장사회"라고 덧붙였다.

"비 온 뒤 땅 굳는다"... "위기 때 당이 혼연일체가 돼 잘 극복해야" 덕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민주당 현안인 '무효표 처리 논란 수습'에 대한 목소리를 비롯해 이재명 후보를 향한 주문도 나왔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경선에서 패한 이낙연 전 후보를 향해 "경쟁자를 넘어 훌륭한 파트너로 역할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낙연 전 후보가 끝까지 경쟁해줘서 경선을 훌륭히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비 온 뒤 땅이 더 굳는다고 다른 후보의 지지자들까지 우리가 잘 매만져서, 같이 어루만져서 단합해서 가자"고 말했다.

이해찬 전 대표도 "앞으로 (대선까지) 다섯 달 남았는데 굉장히 힘든 여정이 될 거고, 여러 번 위기가 올텐데 어떻게 대응하냐가 중요하다"며 "위기 때 (당이) 혼연일체가 돼서 잘 극복해나가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이용득 전 의원은 "이제 남은 건 본선 필승"이라며 "전통과 역사의 민주당이 오늘 당무위를 통해 하나가 되고 그래서 승리하는 길을 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용희 전 국회부의장도 "단결이 중요하다"며 이재명 후보를 향해 "늘 겸손한 자세로 끝까지 가주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임채정 전 국회의장은 "민주당의 세 번의 집권에도 불구하고 개혁의 주체적·객관적 여건의 문제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제 국민 의식이나 제도 등 밑받침 잘 만들어졌기 때문에 꽃 피울 시기가 됐다"며 "이 후보의 모두 발언을 들어보니 밑반찬이 잘 준비된 거 같다. 이제 상을 잘 차려서 국민께 제공하자"고 말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개혁과 민생을 갈라치기 하는 현실, 윤석열 대선후보를 비롯한 국민의힘이 국민의 불만을 선동하고 일부 언론이 부채질해 우리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하고 전체주의로 가는 것을 두고 볼 수 없어서 출마했었다"며 자신의 대선경선 후보 출마 배경을 설명한 뒤 "이재명 후보 선출을 계기로 당이 민심의 그릇을 더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충일 전 대표는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등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논란에 "후보 선출 이후 여러 걱정스러운 모습이 있었는데 빨리 정리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빨리 수습하길 바란다. 여러 고문들의 경륜과 지혜를 믿고 힘차게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