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3일 0시 기준 전국 확진자 현황
 13일 0시 기준 전국 확진자 현황
ⓒ 중앙방역대책본부)

관련사진보기


울산광역시의 최근 1주간(10월 첫째주, 10월 3일~10월 9일) 코로나19 확진자 일평균 발생은 10.4명으로 전남을 제외한 전국에서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인구 기준으로는 10만 명 당 1.0명 내외로,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1.0명) 수준에 근접한 수치다. 지속적인 방역활동과 대시민 홍보, 그리고 울산시민들의 방역수칙 준수가 배경으로 분석된다(관련기사 : 울산광역시 코로나19 확진자 4명...점차 감소 추세)

이와 관련 울산시 보건당국은 최근 확진자 유형을 조사한 결과 확진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는 복합적인 요인 속에서도 뒤늦게 접종이 시작돼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20~30대의 확진 비율이 높아지고, 접종을 일찍 시작해 접종 완료자가 많은 고령층의 확진 비율은 낮아진 것으로 파악된다.

구체적으로는, 울산의 4차 유행 기간인 7월 첫째주부터 10월 첫째주까지 총 확진자 2448명 중 928명(37.9%)이 20~30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20대가 474명(19.4%)으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고 이어 30대 454명(18.5%), 40대 398명(16.3%), 50대 350명(14.3%), 60대 252명(10.3%), 10대 233명(9.5%), 10대 미만 201명(8.2%), 70대 72명(2.9%), 80대 12명(0.5%), 90대 2명(0.1%) 등의 순이다.

앞서 4월부터 6월까지 울산에서 영국변이가 유행했을 당시 40~50대의 확진 비율이 가장 높았던 것과 대비되는 대목이다.

울산시 소방당국은 이에 대해 "예방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누적 백신접종율이 높은 고령층에 비해 20~30대 접종비율이 낮은 것이 (젊은층 확진자 수 증가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전국 연령별 코로나19 예방접종률을 보면, 50세~79세의 접종완료율이 90%를 넘어서는 것과는 달리 18세~49세의 접종율은 49%로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다.

울산시는 "20~30대의 접종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에서 일상생활에서 활동이 높아 확진자와의 접촉기회가 많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면서 "일상생활으로의 회복을 위해 16세 이상 젊은층의 적극적인 백신접종과 방역수칙 준수, 선제적 진단검사를 거듭 당부 드린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