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추세로 보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결국 승리할 가능성이 큽니다. 특히, 윤석열 후보에 비해 연령대나 정서적으로 측면을 봤을 때 굉장히 확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홍준표 캠프에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했다. 백용호 전 청와대 정책실장, 조경태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에 이어 홍준표 캠프의 네 번째 공동선대위원장이다. 

이 공동선대위원장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혹시 홍 후보가 본선에 진출하게 되면 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역할을 할 수 있는 부분도 있을 것"이라며 "그 전에 제가 연결해서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라든지, 이런 부분도 제가 다리 역할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젊은 세대가 지지하는 후보를 본선에 출마시켜야 필승"이라며 "전통적으로 어르신들의 경우 당에 대한 충성도가 굉장히 높기 때문에 약간 마음에 안 차도 결집할 수 있는데, 혹여 젊은 지지층은 후보가 바뀌면 흩어질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중도층은 결국 국정 운영 능력을 보게 된다. '홍 후보가 재수를 해서인지 경험이 많아서 훨씬 더 경쟁력 있다, 정권교체 가능성은 홍 후보가 크다'는 걸 잘 설득해야 한다"며 "그동안 공중전 위주로 했는데 지금부터는 지역 단위로 당원과의 만남, 소통 이런 것들 열심히 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이 공동선대위원장은 "홍 후보가 완벽하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우리가 갖고 있는, 눈앞에 있는 대안 중에서 그래도 그나마 안심되는 후보 아닌가. 본선에 내보냈을 때, 당선됐을 때 안심이 돼야 한다. 마음이 자꾸 조마조마해서야 되겠나"라며 "윤 후보도 매우 좋은 분이지만, 다만 준비된 상황인지 아닌지 냉철하게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주 전 홍준표 캠프로부터 합류 제안을 받았다고 밝힌 이언주 공동선대위원장은 이에 앞서 지난 여름 윤석열 캠프에서도 같은 제안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 캠프) 그쪽에서는 여름쯤 전화가 와서 그분(윤 후보) 하고도 만났다. 그런데 그땐 제가 마음의 결심이 안 서서 시간을 달라고 했다. 그분에 대해 잘 모르니까"라며 "(홍 후보에게) 약점들도 있지만, 훨씬 더 승산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