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살던 대로 살면 안 될 것 같다는 걸 직감 했습니다. 지구가 망하지 않도록, 건강한 지구에 살고 싶어 생활 양식을 바꾸려 노력 중입니다.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소비 패턴의 변화를 연재합니다. [편집자말]
집밥의 일상화와 절약을 추구하는 가정이지만 여행을 좋아한다. 강원도 해안가에 위치한 소도시 거주민인 덕에 여행 비용이 많이 들지는 않는다. 어지간한 동해안 여행은 당일치기로 가능하다. 숙박비만 줄여도 예산이 대폭 준다. 관광지에 사는 사람의 특혜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때로는 새로운 장소와 숙소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재충전을 하고 싶다. 지독한 집돌이, 집순이지만 삶의 일정 부분은 반드시 여행으로 해소해야만 하는 것이다. 

마침 대체공휴일로 3일간의 연휴가 생겼다. 우리는 일요일-월요일 일정으로 평창 모처에 숙소를 잡았다. 숙소를 고르는 기준은 단순하다. 자연을 풍부하게 누릴 수 있고 깨끗할 것, 조리가 가능하고 기타 집기류가 갖춰져 있을 것. 어린 자녀가 두 명 있기에 매끼 식당에서 밥을 먹기 어렵다. 특히 여행지의 유명 맛집은 사람이 너무 많고, 어린이의 입맛에 맞지 않기도 하다. 그래서 우리는 특식 재료를 준비했다.

여행을 하루 앞둔 토요일, 강릉 외곽의 텃밭을 찾았다. 6평 정도 땅을 빌려 농사짓고 있다. 6평이라고는 하지만 네 식구가 먹을 토마토와 쪽파, 콩, 고구마, 가지는 충분히 나온다. 주말 농장으로 여섯 평은 결코 작지 않다. 정기적으로 장을 보는 분들은 체감하겠지만, 요즘 야채, 쌀을 비롯한 식료품 가격이 전반적으로 올랐다.

얼마 전에는 김밥을 싸려고 시금치 한 단을 들었다가 나도 모르게 손을 떨었다. 육천 원에 육박하는 가격. 텃밭에서 그냥 뽑아 오면 되는데 주말에 바빠서 못 갔더니 돈을 내고 사야만 했다. 기후 위기를 음식 값으로 체감하는 순간이었다.

이번 여행에서는 그런 불상사를 방지하기 위해 1차로 텃밭에서 먹거리를 공수하고, 2차로 마트에 들렀다. 텃밭에는 비가 내렸다. 싱싱한 토마토를 가지에서 똑똑 꺾었다. 껍질에 윤기가 흐르고 과육은 탱탱하다. 쪽파를 뽑고, 가지도 땄다.

여행이 막 시작되었다는 기분이 들었다. 땅이 키운 신선한 재료를 거저나 다름없이 얻었다. 여기에는 폭리를 취하는 중간 유통도, 과도한 포장도, 부담스러운 카드 결제도 없다. 
 
텃밭에서 갓 딴 야채와 과일
 텃밭에서 갓 딴 야채와 과일
ⓒ 이준수

관련사진보기

 
마트에 와서도 한결 마음이 가볍다. 야채 코너에서는 파프리카와 버섯만 집어 든다. 상추와 양파를 비롯한 나머지 채소는 이미 밭에서 뽑았다. 정육 코너에서 발길을 멈췄다. 붉은 고기를 잘 먹지 않지만, 여행지에서는 야외 바비큐의 추억을 남기고 싶어 사기로 했다.

일 년에 몇 번쯤 붉은 고기를 직접 사서 먹어야 한다면 즐거운 마음으로 먹을 것이다. 고기를 담아가기 위해 빈 플라스틱 용기를 챙겼다. 그런데 우리는 고기 구입을 단념하고, 나중에 동네 정육점을 다시 들러야만 했다. 

예전에는 대형 마트에서도 고기를 원하는 만큼 무게를 달아 잘라주었다. 하지만 이번에 방문했을 때는 모든 육류가 개별 포장되어 있었다. 다회용 포장용기를 내밀 여지조차 없다. 이렇게 하면 매번 손님의 요구에 맞춰 응대해야 할 필요가 없어지므로 인건비가 절감될 수는 있을 것이다. 우리는 어딘가 기분이 씁쓸해져서 끝내 고기를 사지 않았다. 

생수 코너를 지나쳤다. 대신 집에서 주전자형 정수기를 챙겼다. 수돗물을 걸러 먹으면 된다. 이동형 정수기는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다. 특히 이번 여행은 요리까지 해 먹어야 하므로 물이 많이 필요하다.

만일 생수였다면 2L 사이즈로 최소 4통 이상은 구입해야 했을 것이다. 비록 사지는 않았지만, 라벨이 없는 생수 제품을 보면서 기업의 대응이 기민하다고 느꼈다. 소비자가 원하면 기업은 변할 수밖에 없다. 그러니 자꾸 요구하고, 정당하게 항의해야 한다.

캔 커피나 컵 커피도 제외했다. 대신 텀블러와 드립백 커피를 챙긴다. 숙소에 전기 포트가 있으므로 커피를 내려 마시면 된다. 드립백 봉지와 여과지 쓰레기가 소량 발생하지만 비닐은 재활용이 가능하고 여과지는 종이라 썩는다. 그 밖의 식기류는 모두 숙소에 갖춰져 있으니 일회용 코너도 패스다. 잠재적 쓰레기가 줄었다. 여행 준비가 모두 끝났다.
 
집에서 챙겨간 생활도구와 식재료
 집에서 챙겨간 생활도구와 식재료
ⓒ 이준수

관련사진보기

 
어떤 분들은 편하자고 가는 여행인데 뭐하러 그 고생을 해가며 바리바리 짐을 싸냐고 하실지도 모르겠다. 틀린 말은 아니다. 1박 2일 여행 치고는 아이스 박스부터 캐리어까지 짐이 꽤 된다. 연휴였다고는 하나 텃밭과 마트, 정육점을 넘나들며 준비하는데 하루가 걸렸다. 남이 해주는 밥 먹으며, 음식 사진이나 찍고 SNS에 자랑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누군가에게는 사서 하는 고생처럼 비칠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 가족은 무척 행복했다. 사람들에게 치이지 않는 울창한 숲 속의 독채에서 완전한 휴식을 취했다. 다 함께 요리를 준비하고, 커피를 끓여 마셨다. 창밖으로는 새가 날아다녔고, 지극히 고요했다. 자극적인 요소나 정신을 사납게 어지럽히는 방해꾼은 하나도 없었다. 넓은 정원을 산책하며 라벤더 향기를 들이켰다. 무엇보다 이틀간 발생한 쓰레기가 작은 봉지 하나 정도였다. 

우리 가족은 자연을 사랑하고, 과한 소비를 억제하려 노력하는 사람들이다. 엄격한 원칙주의자는 되지 못하더라도, 가능한 범위에서 크고 작은 실천을 하면서 소박한 기쁨을 누린다. 타인과 쉽사리 공유할 수 있는 기쁨은 아니겠지만, 분명 우리와 같은 방향성이나 고민을 안고 있는 분들이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

실용적인 관점에서는 절감한 외식비로 숙소의 수준을 올리거나, 다음 여행 숙박비에 보태어 쓸 수도 있다. 쓰레기를 최소화하는 여행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시도해 봐도 좋을 법하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