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2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천광역시·충청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승조 충남지사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천광역시·충청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승조 충남지사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사직 사퇴 여부 등을 놓고 공방이 오갔다. 국민의힘은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검증을 피하기 위한 술수라고 주장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국정감사 면피용으로 보는 건 과도하다고 반박했다.

이날 오전 인천광역시와 충청남도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가 시작되기에 앞서, 행안위 여야 의원들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사직 사퇴 여부와 경기도 신임 부지사 임명 등을 놓고 충돌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지난 8일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 자리를 오병권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국장으로 교체 임명했다"며 "국정감사 이전에 지사직을 사퇴하거나 부지사를 새로 교체해 감사를 피하려 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도지사 궐위가 생기면 기존 부지사 또는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가 당연한데도 예외적으로 전격 교체한데다, 특히 경기도지사 권행대행 자리를 대통령이 임명해 청와대까지 관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국정감사 면피용이라는 오해를 받기 싫다면 국정감사 이후 지사직을 사퇴하든지 아니면 지사직을 사퇴하러라도 일반 증인으로 감사장에 출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김형동 의원도 "지난 8일 임명된 부지사를 상대로 경기도 행정을 묻고 답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만약 이 지사가 국정감사 전 사퇴한다면 일반증인으로라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까지 요청한 경기도 국정자료가 도착하지 않았다"며 "이는 고의로 회피하거나 소홀히 한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완주 의원은 "이 지사가 언제 사퇴할 지 모르겠지만 국정감사 면피용으로 부지사를 임명했다는 건 과하고 청와대까지 끌어들이는 건 옳지 않다"며 "이 지사가 사퇴할지 하지 않을지 지켜봐야 알겠지만 사퇴하더라도 남은 기간 부지사가 잘하도록 하는 것이 도리"라고 반박했다.

앞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지난 11일 민주당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지사에게 "하루속히 지사직을 정리하라고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심사숙고해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경기도 국정감사는 18일(안전행정위원회)과 20일(국토교통위원회) 예정돼 있다. 이 때문에 이 지사 사퇴 시기를 놓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