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경남도당 부위원장협의회는 12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 부위원장협의회는 12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국민의힘 경남도당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경남도당 부위원장협의회(회장 장동화)는 12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남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장동화 회장을 비롯한 부위원장들은 이날 지역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1인시위를 벌였다.

국민의힘 경남도당 부위원장협의회는 대장동 부동산투기 의혹에 대해, "공권력을 이용해서 겉으로는 공공의 이익을 추구한다면서 뒤로는 온갖 시궁창 같은 부패구조를 만들어서 선량한 국민들의 돈을 갈취한 희대의 대국민 사기극이자, 동시에 단군 이래 최대의 토건 비리 게이트 사건인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이해할 수 없는 것은 경찰은 이 사건을 넘겨받고서도 5개월 이상 계속 뭉개면서 제대로 된 조사를 진행하지 않고 눈치만 보고 엎드려 있었다"고 했다.

부위원장협의회는 "겉으로는 공공의 이익을 외치지만 속으로는 개인 비리 착복, 이것이 바로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의 본질이 아닌가 한다"고 했다.

이어 "경찰수사의 지지부진과 부실 수사,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 회피 등 더 이상 지금의 수사기관에 맡겨두어서는 제대로 된 수사는 불가능하다는 것이 우리의 결론"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희대의 대국민 사기극, 단군 이래 최대의 토건 비리 세력들이 벌인 이 돈벼락 사기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주범과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하고 사회 정의를 세우기 위해서는 오직 특검 쟁취만이 유일한 길임을 호소 드린다"고 했다.

부위원장협의회는 "민주당은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즉각 수용하라", "성남시청 즉각 압수수색하라", "관련자를 전원 즉각 체포 구속하라", "화천대유 자산 동결하고 범죄수익 몰수하라", "특검 수용 그날까지 강력히 투쟁한다"고 외쳤다.

한편 최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청년위원회는 "청년들은 분노한다. 국회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이라고 쓴 손팻말을 들고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장동화 국민의힘 경남도당 부위원장협의회장 1인시위.
 장동화 국민의힘 경남도당 부위원장협의회장 1인시위.
ⓒ 국민의힘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청년위원회의 시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청년위원회의 시위.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